kt 탑라이너 ‘스멥’ 송경호가 20일 iG와의 롤드컵 8강전에 앞서 객석을 응시하고 있다.

kt 롤스터(한국)가 롤드컵 4강으로 향하는 교두보를 마련했다.

kt는 20일 부산 벡스코 오디토리움에서 열린 인빅터스 게이밍(iG·중국)과의 ‘2018 리그 오브 레전드 월드 챔피언십(롤드컵)’ 8강전에서 4세트를 승리했다. 이로써 세트스코어는 2-2 동점이 됐다. 시리즈 승패는 마지막 세트인 5세트에서 갈릴 전망이다.

kt는 선수 교체 없이 4세트에 나섰다. ‘스멥’ 송경호, ‘스코어’ 고동빈, ‘유칼’ 손우현, ‘데프트’ 김혁규, ‘마타’ 조세형이 출전했다. 챔피언으로는 이렐리아, 그라가스, 우르곳, 트리스타나, 탐 켄치를 골랐다.

iG는 칼을 빼들었다. ‘더샤이’ 강승록 대신 ‘듀크’ 이호성이 출전했다. 다른 포지션은 ‘닝’ 가오 전닝, ‘루키’ 송의진, ‘잭키러브’ 유 원보, ‘바오란’ 왕 류이가 지켰다. 아트록스, 카밀, 신드라, 카이사, 브라움을 선택했다.

송경호의 활약이 빛났다. 경기 초반 슈퍼 플레이로 kt에 퍼스트 블러드를 안겼다. 송경호는 7분 ‘닝’의 탑 갱킹을 노련하게 받아쳐 역으로 킬을 만들어냈다. 탑에서의 승전고는 곧 하단의 사기 상승으로 이어졌다. kt는 11분 미드에서 2-1 킬 교환에 성공해 앞서나갔다.

kt는 자신들의 장기 중 하나인 1-3-1 스플릿 운영으로 iG를 교란, 성장 격차를 크게 벌렸다. 승리에는 단 한 번의 대규모 교전만이 필요했다. 35분 iG 바텀 2차 포탑 근처에서 대규모 교전을 전개해 사상자 없이 4킬을 올렸다. 파죽지세로 진격한 이들은 그대로 iG 넥서스를 부쉈다.

부산=윤민섭 기자 flame@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