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C방 살인사건’ 피의자 김성수씨가 22일 오전 서울 양천경찰서 밖으로 나오고 있다. 경찰은 김씨의 얼굴을 포함한 신상공개를 결정했다. 뉴시스

‘PC방 살인사건’ 피의자 김성수(29)씨가 “죗값을 치러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김씨는 22일 오전 치료감호소 이송을 위해 서울 양천경찰서를 떠나면서 만난 기자들에게 “동생은 공범이 아니다”라고 주장했다. 경찰 조사 과정에서 대학병원으로부터 발부받은 우울증 진단서를 제출한 경위에 대해서는 “내가 하지 않았다. 가족이 했다”고 말했다.

김씨는 경찰의 신상공개 결정에 따라 모자나 마스크로 얼굴을 가리지 않고 기자들 앞에 섰다. 흉악했던 범행 과정과 다르게 무기력한 표정과 목소리로 질문에 답했다. 김씨는 “잘못했다고 생각한다. 죗값을 치러야 한다고 생각한다”며 범행을 인정했다.

김씨는 충남 공주 국립법무병원 치료감호소로 옮겨진다. 최장 1개월 동안 정신감정을 받게 된다. 앞서 서울남부지법은 지난 19일 김씨에 대한 감정유치 영장을 발부했다. 감정유치는 피의자를 전문 의료시설로 옮겨 정신감정을 받도록 하는 처분이다.

김씨는 지난 14일 서울 강서구의 한 PC방에서 서비스 불친절을 이유로 수십 차례 흉기를 휘둘러 아르바이트생을 살해한 혐의를 받고 있다. 아르바이트생은 병원으로 이송됐지만 사망했다. 김씨는 현장에서 경찰의 테이저건을 맞고 체포됐다. 김씨의 범행 과정에서 개입 의혹이 제기된 동생은 공범으로 입건되지 않았다.

김씨는 경찰 조사 과정에서 우울증 진단서를 제출했다. 이 사실이 알려져 여론의 공분을 키웠다. 심신미약에 따른 감형을 없애 달라는 취지의 청와대 국민청원은 오전 11시10분을 기준으로 85만5695명의 동의를 얻었다. 국민청원 사상 최다 동의자 수를 기록하고 있다.

김철오 기자 kcopd@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