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서구 PC방 살인사건 피의자 김성수. SBS 비디오머그

‘강서구 PC방 살인사건’의 피의자 김성수(29)가 22일 카메라 앞에 섰다. 경찰의 신상 공개 결정에 따라 얼굴이 그대로 공개됐다. 네티즌은 그의 왼쪽 목에 새겨진 타투에 관심을 집중했다. 피해자 신모(21)씨가 사망 직전 PC방 관계자에게 보낸 카톡에 김성수의 인상착의를 설명하는 내용이 나오기 때문이다.

김성수는 이날 오전 11시쯤 치료감호소로 이동하기 위해 서울 양천경찰서를 나오면서 취재진 앞에 모습을 드러냈다. 그는 짙은 하늘색 겉옷을 입고 검은색 뿔테 안경을 썼다. 왼손은 다친 듯 병원 치료를 받은 모습이었다. 김성수는 “동생은 공범이 아니다” “우울증 진단서는 가족이 냈다” “(내가) 죗값을 치러야 한다고 생각한다” 등 간단한 말만 남긴 채 호송차에 탔다.

김성수가 호송차에 올라타기 전, 현장을 찍던 취재진 카메라에 그의 타투가 포착됐다. 왼쪽 목에 커다랗게 새겨져 있었다. 네티즌들은 그의 타투가 찍힌 사진과 영상을 여러 온라인 커뮤니티에 공유하고 있다. 대부분 ‘신씨의 카톡이 생각난다’는 반응이다.



자신을 사건이 벌어진 PC방 관계자라고 밝힌 한 네티즌은 18일 페이스북에 신씨가 매장 관리자에게 보냈던 카톡을 공개했다. 카톡은 신씨가 김성수의 흉기에 찔리기 약 15분 전 전송된 거였다. 카톡에 적힌 내용은 다음과 같다.

‘7시30분쯤에 목에 타투(문신)하고 안경 쓴 손님이 자리 치워 달래서 치워주고 있었는데 갑자기 욕하면서 카운터까지 오더니 혼자 계속 영업 방해하더니 경찰 부르고 돈 환불 안 해주면 죽여 버리겠다고 했거든요. 나중에 다시 찾아오겠다고 하셨어요.’

이 네티즌은 “피해자는 경찰이 돌아간 뒤 매장 관리자에게 이 카톡을 남겼다. 과연 (가해자가) 경찰이 출동했을 때 이 같은 내용(살해 위협)을 말 안 했을지가 의문”이라며 “경찰은 당시 신변에 위협이 될 만한 내용은 이야기하지 않았다고만 한다”고 주장했다. 경찰의 초동 대처가 미흡했다는 것이다.

신씨가 김성수의 흉기에 찔리기 전 PC방 관리자에게 보낸 카톡. 페이스북

김성수의 얼굴이 공개되면서 신씨가 숨지기 전 보냈다는 이 카톡은 다시 화제가 되고 있다. 네티즌들은 “피해자가 보낸 카톡이 생각난다” “김성수 타투 꼭 기억하겠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신씨는 지난 14일 오전 8시10분쯤 김성수가 휘두른 흉기에 얼굴 등을 수십차례 찔렸다. 신씨는 급히 병원으로 이송됐으나 약 3시간 만인 오전 11시쯤 숨졌다.

김성수는 범행 전 신씨와 요금 환불 문제로 말다툼을 벌였다. 당시 경찰이 출동했으나 화해 권유만 하고 돌아간 것으로 알려졌다. 사건을 수사한 강서경찰서 관계자는 17일 국민일보와 통화에서 “환불시비로 벌어진 일이었다. 처벌하거나 체포할 수 있는 단계가 아니었다”고 해명한 바 있다. 김성수는 경찰이 돌아간 뒤 자택에서 흉기를 가져와 범행을 저질렀고, 신고를 받고 다시 출동한 경찰에 의해 현장에서 체포됐다.

김성수는 23일부터 충남 공주 국립법무병원 치료감호소에서 최장 1개월간 정신감정을 받는다. 서울남부지법은 지난 19일 김성수에 대한 감정유치 영장을 발부했다. 감정유치는 피의자를 전문 의료시설로 옮겨 정신감정을 받도록 하는 일종의 강제처분이다.

박은주 기자 wn1247@kmib.co.kr


더 보기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