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국 일간지 'The SUN'

갓난아기가 태어난 지 8일 만에 부모 곁을 떠났습니다.

영국 ‘더선’은 미국 메릴랜드주에서 생후 8일 만에 눈을 감은 앨리자의 이야기를 25일(현지 시간) 보도했습니다.

그녀의 엄마 아비가일은 딸이 태어나고 36시간 동안은 건강했다고 말했습니다. 앨리자는 태어난 지 사흘째부터 서서히 무기력해지면서 식욕을 잃어가더니 고열로 고통을 호소했다고 합니다. 엄마는 딸의 건강이 악화되는 것을 지켜볼 수밖에 없었습니다.

영국 일간지 'The SUN'

의사는 앨리자가 ‘헤르페스 바이러스’에 감염됐다고 밝혔습니다. 헤르페스는 전염이 쉬운 바이러스로, 뽀뽀나 더러운 손 등으로도 쉽게 퍼질 수 있는데요. 특히 어린 아기에게 전염될 경우 피부 물집, 발진, 뇌염 등 치명적인 증상을 동반한다고 합니다. 하지만 많은 사람이 병실을 오갔기 때문에 누가 그녀에게 바이러스를 옮겼는진 알 수 없습니다.

결국 앨리자는 뇌사 판정을 받고 5월 20일에 사망했습니다. 그녀의 뇌는 심하게 부어 있었고 가슴에 있는 정맥까지 보일 정도로 폐가 부풀어 있었습니다.

아비가일 페이스북 캡처

딸을 잃은 슬픔에 힘든 나날을 보내고 있는 아비가일은 자신의 이야기를 온라인에 공유했습니다. 그녀는 “내 딸에게 이런 일이 일어날 줄은 꿈에도 몰랐다”며 “아기를 만질 때는 손을 항상 깨끗이 씻고 키스를 함부로 해선 안 된다”고 거듭 강조했습니다. 이어 “남은 인생동안 헤르페스의 위험성을 알리기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덧붙였습니다.

해당 게시물은 50만 건 이상의 공유를 얻고 있다고 합니다.

[사연뉴스]는 국민일보 기자들이 온·오프라인에서 접하는 다양한 사람들의 이야기를 독자 여러분과 공유하는 코너입니다. 살아 있는 이야기는 한 자리에 머물지 않습니다. 더 풍성하게 살이 붙고 전혀 다른 이야기로 반전하기도 합니다. 그런 사연의 흐름도 추적해 [사연뉴스 그후]에서 알려드리겠습니다. [사연뉴스]는 여러분의 사연을 기다립니다.

김나연 인턴기자


더 보기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