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웬 장 페이스북 영상 캡처

여성은 쓰러진 반려견을 끌어안고 고통스러운 듯 울었다. 고향에서 2년, 이역만리 타지에서 6년, 그렇게 모두 8년을 동고동락했던 가족이자 친구였다. 이 개가 이웃에 독살됐다.

영국 일간 데일리메일은 지난 24일(현지시간) 반려견 ‘줄리’를 잃은 중국인 여성 리웬 장의 가슴 아픈 사연을 전했다. 장씨는 중국 충칭 출신으로, 미국 캘리포니아주 샌프란시스코에서 수년간 생활하다 5개월 전 고향으로 돌아갔다. 유럽 이주로 새로운 삶을 준비하기 위해서였다.

그렇게 잠시 경유한 고향에서 어느 날, 줄리는 집 앞 잔디 위에 떨어진 닭고기를 먹고 쓰러졌다. 장씨는 서둘러 줄리를 근처 동물 병원으로 데려갔다. 수의사는 줄리에 심폐소생을 시도했다. 병원 바닥에 힘없이 늘어져 심폐소생술을 받는 줄리 옆에서 장씨는 하염없이 눈물만 흘렸다.

장씨와 줄리. 리웬 장 페이스북 캡처

줄리는 결국 숨을 거두고 말았다. 장씨는 줄리의 시신을 끌어안고 비명을 지르듯 오열했다. 장씨에게 줄리는 특별한 반려견이었다. 줄리는 태어난 지 2개월 때부터 8세가 된 지금까지 어디서든 장씨의 곁을 지켰다.

장씨는 “이웃들이 일부러 쥐약을 넣은 닭고기를 잔디 위에 놓아둔 것”이라고 주장했다. 장씨의 이웃들은 평소 개가 아이들에게 위험할 수 있다며 줄리에게 싸늘한 시선을 보낸 것으로 알려졌다. 장씨는 4차례 이상 협박을 당했다고도 했다. “줄리와 모든 골든리트리버를 죽이겠다”고 협박한 이웃도 있었다. 한때 경찰에 신고해야 할 만큼 이웃의 협박 수위는 높아졌다.

어린 시절 줄리의 모습. 리웬 장 페이스북 캡처



장씨의 사연과 영상은 페이스북을 타고 퍼져 세계 애견인들에게 닿았다. 영상은 공개된 지 일주일 만에 10만건 넘게 공유됐다. 장씨는 페이스북에 “줄리가 죽은 지 일주일이 지난 지금도 깊은 슬픔에 빠져있다. 경찰은 나에게 동물을 보호할 법이 없다고 말했다. 나는 중국의 애완동물 보호에 대한 부족한 인식을 높이기 위해 이 영상을 공개한다”고 적었다.

강문정 인턴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