써우후차이징

탈세 혐의를 받은 후 종적을 감춰 논란을 빚었던 중국 톱배우 판빙빙 근황이 뜻밖의 공간에서 전해졌다. 그가 중고사이트에 자신의 의류를 판매하기 시작한 것이다.

25일 중고사이트 화펀얼에 판빙빙의 드레스, 모자, 신발 등이 올라왔다. 판빈빙은 이 내용을 자신의 SNS에 직접 올리며 “불필요한 것을 버리기로 했다. 집착에서 벗어날 것”이라는 글을 남겼다.

판빙빙이 올린 게시물 중 가장 비싼 의류는 드레스다. 원가 3만200위안(약 520만원)짜리를 6300위안(약 103만원)에 판매하고 있다.


네티즌 일부는 비난했다. 중국 연예인들은 자신의 물건을 중고사이트에 올려 판매하면서 팬들과 소통하는데, 보통 아주 저렴한 가격에 올려 사실상 선물하는 식으로 진행되기 때문이다.

“벌금 낼 돈이 부족해 입던 옷으로 장사를 하느냐”는 질타가 이어지자 중국 매체 써우후차이징은 “판빙빙이 입던 옷이라는 점을 생각한다면 그렇게 비싼 가격이 아니다”라며 “오히려 예전에 그가 판매하던 중고 옷보다는 싸다”라고 보도했다.

박민지 기자 pmj@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