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일보DB

청소년은 패스트푸드를, 성인은 햄 등 가공육이나 인스턴트 라면을 주 5일 이상 먹으면 천식에 걸릴 위험이 높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서울대병원 운영 서울시 보라매병원 알레르기내과 양민석 교수팀은 데이터 분석 연구를 통해 가공육 및 인스턴트식품 섭취가 많을수록 천식 발병 위험이 높다는 것을 밝혀냈다고 31일 밝혔다.

연구팀은 7만6980명의 중·고교생과 5811명의 30세 이상 남녀를 대상으로 전국적으로 실시한 질병관리본부의 청소년건강행태온라인조사(2012) 및 국민건강영양조사(2011) 데이터를 바탕으로 분석했다.

그 결과 주5일 이상 패스트푸드를 섭취한 청소년에서 천식이 많이 발병했고 가공육 및 인스턴트라면을 많이 섭취한 성인에서 천식이 많이 발병했다. 하지만 청소년에서는 인스턴트라면의 소비가 천식의 발병과 관련이 없었다. 성인에서는 패스트푸드의 소비가 천식의 발병과 관련이 없는 것으로 확인됐다.

이는 특정 음식이 천식 발병에 미치는 영향이 나이, 인종, 식습관 등 분석 대상 인구의 특성에 따라 달라질 수 있다는 것을 시사하는 결과로 해외의 연구 결과를 국내에서 적용할 때 주의가 필요하다는 점을 보여준다.

양민석 교수는 “천식은 유전적 요인뿐 아니라 생활습관, 식습관 등 환경적 요인으로 인해 발생되는 알레르기 질환으로 패스트푸드나 가공육 섭취는 천식의 발병을 높이고 야채나 과일, 우유의 섭취는 천식의 발병을 줄이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고 말했다.이번 연구 결과는 유럽알레르기임상면역학회지(Allergy)에 발표될 예정이다.

민태원 기자 twmin@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