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착]윤항기 목사 “하나님 함께 하시니 걱정을 말아요”

4일 진주 삼일교회서 간증


가수 윤항기 목사가 4일 오후 경남 진주 석갑로 삼일교회(문장환 목사)에서 열린 ‘대한예수교장로회(고신) 진주노회 남전도회연합회(회장 김주삼 장로) 찬양 간증 집회’에서 노래를 부르고 은혜로운 간증을 하고 있다.
집회 끝나고 기념촬영.

1959년 미8군 무대에 서면서 가수활동을 시작한 윤 목사는 60년 해병대 군악대를 거쳐 64년 한국 최초의 록그룹인 키보이스를 결성했다.

이어 70년대까지 싱어송라이터로 활동하며 '장미빛 스카프' '별이 빛나는 밤에' '이거야 정말' '해변으로 가요' ‘걱정을 말아요’ 등 많은 히트곡을 남겼다.

86년 돌연 활동을 중단하고 미국으로 건너가 신학공부를 한 뒤 90년 목사가 됐다.

유영대 기자 ydyoo@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