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시와 하나금융그룹 관계자들이 5일 국공립어린이집 확충 관련 협약을 맺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대전시 제공

대전에 전국 최초로 ‘0세아 전용 어린이집’이 건립될 전망이다.

대전시는 5일 오전 하나금융그룹과 국공립어린이집 확충 지원을 위한 협약을 체결했다.

허태정 대전시장과 함영주 KEB하나은행장, 민인홍 KEB충청영업그룹대표 등이 참석한 이날 협약은 공공보육 확충을 통한 저출산 문제 해결을 위해 마련됐다.

협약에 따라 시와 하나금융그룹은 전국 최초로 경력단절 여성을 위한 0세아 전용 어린이집 건립을 추진키로 했다.

0세아 전용어린이집은 대전 서구 갈마동 대전시립어린이집 부지 내에 595㎡(180평) 규모로 건립될 예정이다. 양 기관은 이와 함께 노후된 대전시립어린이집의 리모델링도 함께 추진할 예정이다.

총 25억 원의 사업비가 투입되는 이 사업은 하나금융그룹이 총 사업비의 65%(16억2500여만 원)를, 시와 복지부가 각각 17.5%(4억3750여만 원)를 부담키로 했다.

사업은 내년 1월부터 12월까지 진행되며, 개원은 2020년 1~2월 중 실시될 예정이다.

허 시장은 “소중한 미래인 아이들을 안전하고 행복하게 키우는 것은 공공의 책임”이라며 “앞으로도 수준 높은 공공보육시설 확충에 최선을 다 하겠다”고 말했다.

대전=전희진 기자 heejin@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