은행 계좌 송금 실수로 통장에 잘못 입금된 수억원을 출금해 유흥비로 탕진한 남녀가 경찰에 붙잡혔다.

뉴시스에 따르면 전북 전주 완산경찰서는 5일 횡령 혐의로 A씨(53)와 동거녀 B씨(45)씨를 구속 기소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했다.

두 사람은 지난해 9월 22일 거래하던 건설업체가 실수로 자신들의 통장 계좌로 3억9000여만원을 송금하자 잘못 보내온 돈 일 줄 알면서도 출금해 탕진한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 조사 결과 이들은 송금 실수를 한 업체의 반환 요청을 무시하고 돈을 찾아 달아난 것으로 드러났다. 두 사람은 빼돌린 돈으로 카지노에서 도박하고, 아파트와 차량까지 구매한 것으로 조사됐다. 도주 초기 구입한 아파트는 도박 자금 마련을 위해 금융권에서 담보 대출을 받은 것으로 확인됐다.

A씨는 경찰 조사에서 “갑자기 큰 돈이 통장에 들어오자 욕심이 생겨 그랬다”고 진술했다.

두 사람은 검거 당시 도박 등 유흥비로 2억6000만원 가량을 탕진한 뒤였다. 경찰은 나머지 1억3000여만원만 회수했다.

정지용 기자 jyjeong@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