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동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왼쪽)과 장하성 청와대 정책실장. 뉴시스

문재인정부의 ‘경제 투톱’인 김동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과 장하성 청와대 정책실장의 경질설이 급부상하는 가운데 두 사람이 다시 한번 불협화음을 냈다.

김 부총리는 6일 국회 예산결산특별위원회 전체회의에 참석해 ‘연말쯤 경제가 개선될 것’이라는 장 실장의 발언을 두고 “(장하성 실장이) 아마 자기 희망을 표현한 게 아닌가 생각한다”고 말했다.

장 실장은 지난 9월 당·정·청 회의에서 “쉽게 예단할 수는 없지만 산업 구조조정이 어느 정도 완료되는 연말에는 10만~15만 명 정도의 일자리 증가가 이뤄져 상황이 개선될 것”이라고 언급한 바 있다.

이날 김 부총리의 발언은 야당 의원들이 장 실장의 발언을 비판하는 가운데 나왔다. 김 부총리는 ‘연말쯤에 경제가 좋아질 것이라고 말한 적이 있느냐’는 자유한국당 이장우 의원의 질문에 “저는 그런 얘기를 한 적이 없다”고 잘라 말했다.

김 부총리는 ‘장하성 실장이 그런 말을 했다’는 이 의원의 설명에 “다른 사람이 한 얘기는 신경 쓰지 않는다”며 “아마 자기 희망을 표현한 게 아닌가 생각한다. 현재 우리 경제는 하방 위험이 크고 어떻게 경제의 모멘텀을 돌릴까 다 같이 신경을 써야 할 때”라고 강조했다.

아울러 김 부총리는 최근 대두된 경질설에 대해 “현재 고용상황에 대한 책임을 회피하지 않겠다는 의사를 (대통령에게) 전달한 적 있다”고 답했다. 김 부총리는 지난 5일에도 “청와대에 최근 고용지표를 책임지겠단 의사를 전했다”고 밝혔다.

박태환 인턴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