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준표 전 자유한국당 대표는 6일 문재인 대통령을 프랑스혁명 당시 혁명가 로베스피에르에 비유하며 “한국사회 전체에 인민재판을 자행하고 있다”고 강도 높게 비판했다.

홍 전 대표는 이날 페이스북 글을 통해 “문 대통령은 프랑스 방문 시 촛불시위를 프랑스혁명에 비유했다. 스스로 로베스피에르가 된 것”이라며 이 같이 밝혔다. 그는 이어 “로베스피에르는 왕과 왕비를 비롯한 수많은 왕정시대 인사들을 기요틴(단두대)의 이슬로 사라지게 했다”며 “문 대통령은 이명박·박근혜를 비롯한 지난 정권 10년을 부정하면서 100여명 이상 고위 인사들을 적폐청산의 미명 하에 감옥에 보냈다”고 썼다.

홍 전 대표는 문재인정부의 적폐청산과 경제정책 모두 나라를 위기에 내몰고 있다는 취지의 논리를 폈다. 그는 “아직도 민주노총과 전교조 등 혁명 전위대들과 친여 매체를 이용해 적폐청산 위원회를 만들어 한국사회 전체에 인민재판을 자행하고 있다”며 “경제정책도 로베스피에르가 취했던 방식대로 시장 기능을 무시하고 국가 갑질 경제, 국가 간섭 경제정책으로 일관함으로써 프랑스 혁명정부가 폭망한 길을 그대로 가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는 “이 시점에서 테르미도르의 반동을 꿈꾸는 사람들이 한국에는 과연 없는지 묻고자 한다”며 “프랑스혁명의 귀결이 테르미도르의 반동으로 온건 보수파가 완성했듯 한국판 로베스피에르가 폭주하는 세상을 언제까지 계속 방관해야 하는지 자문해본다”고 글을 마무리했다. 프랑스혁명 초기 로베스피에르를 필두로 한 자코뱅 급진파가 실각하고 온건파가 집권한 테르미도르의 반동에 빗대 문재인정부에 맞설 보수세력의 결집을 요청한 것으로 풀이된다.

백상진 기자 sharky@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