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임종석 대통령 비서실장이 6일 국정감사에서 비무장지대 방문 당시 선글라스를 낀 것으로 시작된 ‘자기정치’ 논란으로 질타를 받자 “내가 사실 햇볕에 눈을 잘 못 뜬다”고 해명했다.

임 실장은 이날 국회 운영위원회 국정감사에서 문재인 대통령이 해외순방 중이던 지난달 17일 비무장지대(DMZ) 남북 공동유해발굴을 위한 지뢰제거 작업 중인 강원도 철원을 방문할 때 선글라스를 쓴 것과 관련한 야당의 비판을 듣고 이 같이 말했다.

김성태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는 “임 실장이 전방 시찰할 때 대통령이 유럽 순방을 가 있었다”며 “대통령이 귀국한 이후에 남북공동선언 이행추진위원회 위원장 자격으로 장관, 차관, 국정원장을 데리고 가서 폼을 잡더라도 잡았어야 한다”고 지적했다.

성일종 자유한국당 의원 역시 “대한민국 대통령이 외국에 출타했는데 국방장·차관, 통일장관, 국정원장이 한꺼번에 DMZ에 들어가도 되느냐”고 비난했다. 당시 임 실장 외에도 조명균 통일부 장관, 정경두 국방부 장관, 서훈 국가정보원장 등이 함께했다.

그러자 신동근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임 실장은 대통령이 임명한 남북공동선언 이행추진위 위원장인데 국방·통일장관과 평양공동선언·판문점선언 이행 점검을 위해 공식적으로 지뢰제거 작업 현장을 점검했다”면서 “왜 문제가 되는지 모르겠다”고 말했다. 이어 임 실장에서 해명할 수 있는 기회를 돌렸다.

임 실장은 “햇볕에 눈을 잘 뜨지 못하고 많이 약하다”며 “(선글라스는) 작년 국군의 날부터 꼈고, UAE 갔을 때도, 현충일 행사 때도, 이동할 때도 꼈는데 이번에 오해가 됐다”고 밝혔다.

“남북합의 사업 중 가장 보람 있는 현장이 바로 유해발굴 사업 현장이라 위원회가 결정해서 갔다”며 “오해를 받는 데 대해서는 억울해하기보다 자리가 갖는 특수성과 무거움을 다시 한번 되새기고 옷깃을 여미는 계기로 삼겠다”고 전했다.

박민지 기자 pmj@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