음주운전을 해 물의를 일으킨 이용주 민주평화당 의원의 징계 수위가 7일 결정된다.

민주평화당은 이날 오후 4시 이 의원에 대한 두 번째 당기윤리심판원 회의를 진행할 예정이다. 앞서 평화당은 지난 5일 이 의원으로부터 사건 개요 등을 서면으로 제출받아 심판원 회의를 열고 징계 여부와 수위에 대해 논의했지만 최종 결정을 내리지 못했다. 이 의원은 심판원에 제출한 소명서에서 “반성하고 당에 누를 끼쳐 죄송하다”며 “당이 어떤 처벌을 하더라도 겸허히 수용하겠다”고 밝혔었다.

이날 열리는 두 번째 회의를 통해 평화당은 이 의원의 의견을 직접 들은 뒤 징계 수위를 다수결로 정할 예정이다. 가장 낮은 수준의 징계는 서면 또는 구두 경고이며 1개월 이상 2년 이하의 당원자격 정지, 당직자격 정지, 당적을 박탈하는 제명 순으로 수위가 올라간다. 다만 제명은 의원 총회의 의결을 거쳐야 한다.

평화당 내부에선 음주운전 사고로 인명피해가 발생한 것도 아닌데 제명까진 나오기 어려울 거라는 전망이 우세하다. 그러나 사안이 중대한 만큼 경고 수준에 그치지 않을 것이라는 의견도 설득력을 얻고 있다.

장철우 평화당 윤리심판원장도 “이 의원이 음주운전의 처벌을 강화하는 이른바 ‘윤창호법’을 발의한 만큼 사안이 중하다”고 언급했다. 이 의원은 음주운전 처벌 강화 법안인 ‘윤창호법’을 공동 발의한 지 열흘도 채 되지 않은 지난달 31일 밤 면허정지 수준의 상태에서 음주운전을 하다 경찰 단속에 적발됐다.

이 의원은 논란이 일자 지난 2일 원내수석부대표직을 사임했다. 한편 국회 윤리특별위원회는 평화당의 징계와는 별도로 오는 15일 전체회의를 열고 이 의원에 대한 징계를 검토할 방침이다.

천금주 기자 juju79@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