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BS 뉴스 캡처

생후 15개월 된 여자아이가 뇌사 상태에 빠진 사건을 수사하던 경찰이 30대 위탁모를 긴급 체포했다. 생후 6개월된 또 다른 여자아이의 입을 막는 등 숨을 못 쉬게 한 뒤 이를 촬영한 사진을 찾아냈기 때문이다.

서울 강서경찰서는 생후 6개월된 A양을 괴롭힌 혐의로 위탁모 김모(38)씨를 지난 5일 긴급체포했다고 밝혔다. 경찰 조사 결과, 김씨는 A양의 입을 틀어막거나 목욕물에 머리를 담가 숨을 못 쉬게 한 뒤 이를 촬영한 것으로 드러났다.

김씨는 해당 사진들을 삭제했지만 경찰은 김씨의 휴대폰을 디지털 포렌식해 학대 정황이 담긴 사진을 찾아냈다. 김씨는 경찰 조사에서 A양의 부모가 보육비를 보내지 않아 홧김에 범행을 저질렀다고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앞서 경찰은 김씨가 돌보던 생후 15개월 문모양이 뇌사 상태에 빠진 것에 대해 수사를 진행해 왔다. 경찰은 지난달 23일 문양이 입원한 병원으로부터 ‘아동학대가 의심된다’는 신고를 받고 김씨를 입건했다.

병원은 문양이 ‘급성 저산소성 뇌 손상’에 빠져 뇌사 상태에 이르렀다고 진단했다. 병원은 또 눈 초점이 맞지 않거나 발이 오그라드는 등의 이상증세를 보인 것은 학대 가능성이 있다는 소견을 내기도 했다.

김씨는 경찰 조사에서 문양이 장염 증세가 있는데 병원에 데려가지 않은 건 인정하지만 숨을 쉬지 못하게 한 적은 없다며 학대 혐의를 부인했다. 경찰은 문양이 주중에 어린이집에 있고 주말엔 위탁모와 함께 생활해 피의자를 특정하기 어렵다는 입장이다.

다만 문양이 혼수상태에 빠지기 전조 증상이 있었음에도 불구하고 병원에 데려가지 않은 것을 두고 학대 혐의를 적용할 수 있을지 검토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김씨는 지난 7월부터 A양을 포함해 4명 이상의 아이를 보육한 것으로 확인됐다.

경찰은 A양과 문양 외에 나머지 보육 아동에 대한 학대 혐의를 살펴볼 예정이다. 또 A양에 대한 학대 증거가 확보된 만큼 김씨에 대한 구속영장을 7일 신청할 방침이다.

천금주 기자 juju79@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