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근혜 전 대통령 탄핵 이후 침묵을 유지해왔던 김무성 전 새누리당(현 자유한국당) 대표가 7일 전당대회 출마 여부와 관련해 “(출마든, 불출마든) 전혀 생각하지 않는다”며 그동안 당 안팎으로부터 제기된 전대 출마설에 대해서 유보적 입장을 밝혔다.

김 전 대표는 이날 정병국 바른미래당 의원 주최로 국회의원회관에서 열린 ‘이·통장 지위와 처우개선을 위한 정책토론회’에 참석한 뒤 기자들과 만나 이같이 말하며 박근혜 전 대통령 탄핵과 당내 현안 등에 대한 견해를 밝혔다.

김 전 대표는 최근 친박계 홍문종 의원의 ‘탄핵 재평가’ 발언을 기점으로 당내 계파 갈등이 다시 재점화될 조짐을 보이는 것에 대해서 “어려웠던 시절의 여러 가지 문제에 대해서 하고 싶은 말이 다들 많을 거다. 저라고 할 말이 얼마나 많겠느냐”며 “당의 단합에 도움이 되지 않는다고 생각해 계속 묵언하고 있었다. 미래적 얘기를 해야 하는데 과거에 집착해서 과거를 들먹이고 또 서로 간에 마음 상하는 그런 말은 자제해야 한다”고 전했다.

이어 전원책 조직강화특별위원 등이 주장하는 ‘탄핵 토론’을 두고도 “탄핵은 불가피한 선택이었다. 국민의 82%, 새누리당 국회의원 중 최소 62명, 박근혜 전 대통령이 지명한 헌법재판관 두 명, 당에서 지명한 재판관 1명 등이 모두 탄핵에 찬성했다”며 “지금 와서 탄핵이 옳다 그르다 말하는 게 당에 모슨 도움이 되냐”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당시 국정은 마비돼 있었고, 북에선 핵실험을 하고 광화문에선 수십만명이 촛불시위를 했다. 이럴 때 광장의 분노가 폭발했으면 어떤 결과가 나왔겠느냐”면서 “광장의 분노를 법 테두리로 끌어들이는 게 당연한 건데, 지금 와서 탄핵 때문에 모든 게 다 이렇게 됐다는 식의 프레임을 가지는 것은 옳지 못하다”고 반박했다. 그는 계파 갈등을 의식해 “이런 이야기를 하면 또 공방이 시작된다며 그래서 침묵을 하고 있었다”고 덧붙이기도 했다.

그는 탄핵 문제와 관련해서는 “(논의를 할 수 있는) 장이 벌어지면 언제든지 나가서 제 입장을 얘기할 수도 있다”며 “지금까지 밝히지 않았던 부분들도 많다”고 강조했다.

황교안 전 총리, 유승민 전 바른정당 대표 등을 포함한 보수 대통합과 관련해서는 “우파가 분열되면 목적이 달성이 되지 않는다. 자기희생을 통해 모두 합쳐야 한다”며 “선거 직전에 전당대회가 있기 때문에 그 전당대회를 우파가 통합할 수 있는 계기로 만들어야 한다”고 했다.

김 전 대표는 바른정당 탈당 후 다시 한국당에 복당한 것에 대해서도 “문재인 대통령이 국정을 잘못 이끌고 가고 있는데 이것을 제시하기 위해서는 선거에서 이겨야 한다. 선거에 이기기 위해서 는 단결해야 한다”며 “내가 복당하게 된 것도 지방 선거를 앞두고 있었기 때문이다”고 설명했다.

심우삼 기자 sam@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