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일보 자료.

대구시교육청은 대구에서 사립유치원 4곳이 폐원을 준비 중인 것으로 확인됐다고 7일 밝혔다.

시교육청에 따르면 원아수가 200여명인 A유치원(수성구)과 B·C유치원(달서구), 100여명인 D유치원(동구)이 폐원에 필요한 학부모 동의서를 받기 위해 학부모들에게 관련 내용을 통지했다.

이들 유치원은 대표자의 건강상 문제 등 개인 사정이나 경영 악화를 이유로 폐원을 추진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A유치원은 2014년 감사에서 적립금 부적절 운영으로 주의조치를, B유치원은 지난해 5월 감사에서 회계집행 부적정 등이 적발된 적이 있다.

교육청 관계자는 “폐원은 절차가 많기 때문에 쉽지 않다”며 “우선 학부모 3분의 2 이상이 동의해야 하는데 이를 채우기 어려울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사립유치원은 전체 학부모 3분의 2 이상 동의서와 유치원 운영위원회 의결, 기존 원아 분산 수용 계획 등 절차를 모두 충족한 뒤 폐원신청을 할 수 있다.

대구=최일영 기자 mc102@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