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티이미지뱅크

여중생과 수십 차례 성관계를 가진 30대 학원장이 집행유예를 선고받았다.

창원지법 진주지원 형사5단독(최성수 부장판사)은 7일 자신이 운영하는 학원에서 여중생과 30여 차례 성관계를 가진 혐의로 기소된 학원장 A씨(32)에 대해 징역 3년, 집행유예 5년을 선고했다.

A씨는 지난 2월부터 4월까지 학원생들이 집으로 돌아간 사이에 학원 교무실에서 여중생과 성관계를 가진 혐의를 받고 있다. 그는 여중생과 성관계를 갖기 위해 매트와 이불을 준비했고, 음란 동영상을 함께 시청한 것으로 드러났다.

A씨는 여중생과 연인으로서 합의로 성관계를 했다고 주장했다. 하지만 아동복지법 위반이었다. 법원은 다만 A씨에게 “전과가 없고 구금이 지속되면 가족 부양이 어려워진다”고 양형 사유를 밝혔다.

김누리 인턴기자, 뉴시스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