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준표 전 자유한국당 대표는 7일 “바른미래당의 새누리당 출신들은 영원히 배신자 그룹이 됐다”며 “자연소멸될 것”이라고 주장했다.

홍 전 대표는 페이스북에서 “내가 당대표 시절 그렇게 수모를 당하면서도 통합을 하려고 노력 했으나 그들은 오지 않았다. 더 이상 바른미래당에서 영입할 사람은 없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그는 “총선을 앞두고 바른미래당 호남 출신들은 더불어민주당이나 평화당으로 갈 것이고 이 당, 저 당을 떠돌던 그 당 대표는 ‘산산이 부서진 이름이여’를 부르면서 정계 은퇴를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홍 전 대표는 이날 올린 또 다른 페이스북 글에서는 “요즘 인터넷 상에 ‘우빨’이라는 말도 유행한다고 한다. ‘좌파 빨아주는 가짜 우파’라고 한다”면서 “대통합, 참 좋은 말이지만 우빨 행적으로 정치 생명을 연장 하려는 양아치들은 통합 대상이 될 수도 없고 들여서도 안 될 것”이라고 주장했다. 구체적인 대상을 지목하지는 않았지만, 바른미래당 내 새누리당 출신 인사들을 겨냥한 발언으로 풀이된다.

홍 전 대표가 갑작스럽게 바른미래당 인사들을 향해 비난을 쏟아낸 것은 최근 당내에서 거론되는 보수대통합 논의와도 무관치 않다는 해석이 나온다. 한국당 내에서는 최근 들어 정부·여당에 맞서기 위해 보수통합이 불가피하다는 주장이 분출되고 있지만 정작 당 바깥에서의 호응은 없는 분위기다. 게다가 당내에서는 박근혜 전 대통령 탄핵과 비대위의 인적 쇄신 등을 두고 계파갈등이 부활할 것 같은 조짐이 잇따라 감지되고 있다. 정치권 일각에서는 홍 전 대표의 바른미래당 비판이 바른미래당을 포함한 보수대통합을 천명한 ‘김병준 비대위’에 대한 우회적 비판이라는 분석까지 나온다.

한편 김병준 비대위원장은 부산대 강연에서 “태극기부대, 바른미래당, 한국당은 생각이 달라 한그릇에 넣으면 싸우고 쪼개지고 또 싸운다”며 “(인위적) 통합보다는 ‘네트워킹’을 형성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종선 기자 remember@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