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해양경찰이 7일 오후 6시39분 제주항 7부두 하얀 등대 방파제 인근에서 장씨의 시신을 수습하고 있다. 뉴시스

제주도 해안가에서 숨진 채 발견됐던 3세 여아의 모친 장모(33)씨의 시신이 제주항 인근에서 발견됐다.

제주해양경찰청 관계자는 7일 “오후 6시39분 제주항 7부두 하얀 등대 방파제 인근에서 시신이 있다는 신고를 접수했다”며 “시신을 병원으로 이송했다”고 밝혔다.

시신은 발견됐을 당시 감색 꽃무늬 상의와 검은 레깅스 하의를 입은 것으로 알려졌다. 해경은 병원에서 지문을 채취해 이 시신의 신원을 장씨로 확인했다. 오는 8일 부검으로 정확한 사인을 밝힐 계획이다.

장씨 모녀는 지난 10월 31일 오후 9시35분쯤 김포공항에서 출발해 제주도를 찾았다. 같은 날 오후 10시15분쯤 택시를 타고 제주시 삼도동의 한 숙소로 이동했다.

장씨는 이튿날인 1일 숙소 인근 마트에서 번개탄, 부탄가스, 토치, 라이터, 우유, 컵라면 등을 구입했다. 극단적인 선택을 위한 여행이었을 가능성을 구입한 물품에서 추측할 수 있다.

장씨는 지난 2일 오전 2시31분 딸을 안고 숙소를 떠나 택시에 탑승, 제주시 용담동 해안으로 이동했다. 오전 2시38분 택시에서 내려 이불로 감싼 딸을 안고 바다로 이어진 계단을 따라 내려갔다. 이 모든 상황은 CCTV에 포착됐다. 장씨와 딸의 마지막 행적이다.

해경은 지난 4일 오후 6시36분 제주시 애월읍 신엄리 인근 해안가 갯바위에서 장씨 딸의 시신을 발견했다.

해경은 지난 5일 제주 서부경찰서를 통해 장씨의 부친이 지난 1일 경기도 파주경찰서에 “아내가 어린이집에 다니는 아이를 데리고 사라졌다”는 실종신고를 한 사실을 확인했다. 부친을 통해 숨진 딸의 신원을 확인했다.

김철오 기자 kcopd@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