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술 후 찾아오는 통증을 그대로 방치하면 만성 통증으로 진행될 수 있기 때문에 이에 대한 철저한 관리 필요성이 제기됐다.

허리나은병원 이재학(사진) 대표원장은 지난달 28일, 서울대병원 의학연구혁신센터 1층 서성환연구홀에서 열린 제28차 ‘대한신경통증학회 추계 정기학술대회’에서 ‘수술 후 통증관리와 회복’이라는 주제발표를 통해 이같이 주장해 주목을 받았다.

이 원장은 “수술 후 통증은 만성 통증으로 진행될 수 있는데 그 비율이 약 10~50%로 추산된다”면서 “일부 환자 (약 6 %)에서는 난치성 통증으로 이행되어 전문적인 통증클리닉에 의뢰가 필요할 정도”라고 지적했다.

또 이 같은 통증 관리를 위해서는 다양한 진통제 등 약물치료와 함께 말초 신경차단술을 병행하는 것이 훨씬 더 효과적이라고 주장했다.

수술 후 통증에 영향을 미치는 영양소로는 비타민 B12, 비타민 C. 비타민D. 마그네슘(Mg) 등이 꼽히는데, 이들 영양소를 수술의 종류와 환자의 상태에 맞추어 적절하게 투여하면, 수술 후 통증관리에 상당한 도움이 된다는 것이다.

이 원장은 “수술 후에 통증관리는 만성통증으로 이행되는 것을 방지할 수 있고, 입원 및 재활 기간도 줄일 수 있기 때문에 의료진이나 환자들은 통증관리에 각별한 신경을 써야한다”고 말했다.

이기수 의학전문기자 kslee@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