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델 겸 타투이스트 김우영(26)이 교통사고로 사망한 사실이 뒤늦게 알려졌다. 고인은 방탄소년단 RM과 협업한 뮤직비디오에 출연하고, 서울 패션위크 무대에도 오르는 등 활발한 활동을 펼쳤던 터라 팬들은 충격을 감추지 못했다.

8일 다수의 매체를 종합하면 김우영은 지난 5일 오후 5시30분쯤 서울 마포대교에서 교통사고를 당했고 이후 사망했다. 오토바이를 타고 가다가 사고가 났고, 당시 부상이 컸다. 김우영은 인근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았으나 안타깝게 세상을 떠난다.

김우영의 교통사고 사망 소식은 지인 등을 통해 먼저 알려졌다. 7일 몇몇 커뮤니티에는 “모델 김우영이 전날(6일) 사망했다고 들었다. 기도해 달라”는 글이 적지 않게 올라왔다. 김우영의 인스타그램(www.instagram.com/marleyhong)에는 고인을 추모하는 댓글이 계속 달리고 있다.

김우영은 지난해 방탄소년단 RM과 미국 래퍼 왈레와 콜라보레이션한 ‘체인지’ 뮤직비디오에 출연했다. 어두운 감성을 드러내는 ‘다크웨어’ 패션으로 이름을 날렸다. 최근 ‘2019 SS 서울패션위크’ 무대에 오르기도 했다.




신은정 기자 sej@kmib.co.kr


더 보기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