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배우 김보성(52)이 자신의 이름과 이미지를 무단 사용한 식품업체를 상대로 퍼블리시티권을 침해당했다며 소송을 제기해 승소했다.

서울고법 민사5부(부장판사 한규현)는 8일 김씨가 풍년식품을 상대로 낸 부당이득금 청구 소송에서 “김씨에게 150만원을 지급하라”며 원고 일부 승소 판결을 내렸다.

김씨는 2014년 7월 풍년식품과 1년 단위 광고 계약을 맺은 뒤 자신의 유행어인 ‘의리’를 딴 제품에 이름과 이미지를 사용할 수 있게 했다. 그 대가로 제품 수입의 약 5%를 받기로 했다.

풍년식품이 계약 기간 만료 후에도 광고를 중단하지 않자 지난해 6월 “부당 이득금을 반환하라”며 소송을 제기했다.

한편 지난 1심에서는 로열티 67만원을 지급하도록 판단했다. 2심에서는 두 배 이상 늘어난 150만원이다.

김나연 인턴기자, 뉴시스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