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백악관 직원이 7일 (현지시간) 도날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기자회견 도중 CNN의 짐 아코스타 기자에게 마이크를 달라고 요구하고 있다. AP뉴시스

미국 백악관이 7일(이하 현지시간) 기자회견 중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과 언쟁을 벌인 짐 아코스타 CNN 기자를 출입금지 조치했다.

세라 허커비 샌더스 대변인은 이날 성명을 내고 “백악관은 추후 공지가 있을 때까지 아코스타 기자의 백악관 출입을 금지한다”고 밝혔다. 그 이유로 “백악관 인턴 직무를 수행하고 있는 젊은 여성에게 손을 댄 것을 절대 용납할 수 없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같은 날 중간선거 직후 백악관에서 기자회견을 열었다. 발언권을 얻은 아코스타 기자는 이민자 혐오 논란을 일으킨 트럼프 대통령의 중간선거용 공화당 광고에 대해 질문했다.

아코스타 기자가 “이민자들을 ‘악마화’하려 한 것 아니냐”고 묻자 트럼프 대통령은 “아니다. 난 그들이 입국하길 원한다. 그러나 합법적으로 입국해야 한다는 것이다. 나라를 운영하게 해달라”고 답했다.

도날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7일 (현지시간) 워싱턴 D.C 백악관에서 기자회견 도중 CNN의 짐 아코스타 기자를 가리키고 있다. AP뉴시스

아코스타 기자가 러시아 스캔들을 거론하자 트럼프 대통령은 “그걸로 충분하다. 자리에 앉아라. 마이크를 내려 놔라”고 언성을 높였다. 이에 현장에 있던 백악관 직원이 아코스타의 마이크를 뺏으려 했고 이를 거부하는 과정에서 약간의 신체 접촉이 있었다.

트럼프 대통령은 아코스타 기자를 가리키며 “당신은 무례한, 끔찍한 사람”이라며 “당신은 CNN에서 일해서는 안 된다. CNN이 행하는 가짜 뉴스를 보도하면 당신은 국민의 적이 된다”고 공격했다.

아코스타 기자에 이어 발언권을 얻은 피터 알렉산더 NBC 기자는 “그를 오랫동안 지켜봤다. 그는 열심히 일하는 기자”라고 말했다. 그러자 트럼프는 “솔직히 나는 당신도 그리 좋아하지 않는다. 당신도 좋은 기자가 아니다”라고 말하기도 했다.

짐 아코스타는 트위터를 통해 세라 허커비 샌더스 대변인의 성명이 거짓말(lie)이라고 주장했다. 트위터 캡처.

백악관은 기자회견을 끝낸 뒤 아코스타 기자의 백악관 출입을 금지시켰다. 아코스타 기자는 백악관 직원에게 손을 댔다는 대변인 성명에 대해 트위터에 “거짓말(lie)”이라고 적어 반발했다.

CNN은 “전례를 찾을 수 없는 백악관의 이번 결정은 민주주의에 대한 위협”이라며 “CNN은 아코스타 기자를 전적으로 지지한다”고 밝혔다.

아코스타 기자는 트럼프 행정부와 기자회견 과정에서 여러 차례 충돌했다. 지난 8월 2일 백악관에서 트럼프 행정부와 언론 사이의 관계에 대해 논하던 중 샌더스 대변인과 언쟁을 벌였다.



강문정 인턴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