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가 지난해 8월 전국 최초로 실시한 ‘어린이 통학차량 LPG 지원 사업’을 통해 서울시내 323대 노후 경유 어린이 통학차량이 친환경 LPG 차량으로 교체된 것으로 9일 나타났다.

서울시는 어린이집이나 유치원, 학원에서 운행하는 어린이 통학차량 가운데 2009년 이전 등록된 노후 경유 차량을 폐차한 후 친환경 LPG 차량으로 구매할 경우 대당 500만원의 신차 교체비를 보조금으로 지원하고 있다. 경찰청에 따르면 서울시내 등록된 어린이 통학차량은 약 1만960대다.

서울시가 지난해 아주대학교 산학렵력단에 의뢰한 연구용역에 따르면 통학버스는 어린이들의 주요 교통수단이지만 대부분 경유차여서 미세먼지 배출량이 많다. 어린이가 성인보다 호흡량이 약 2배 이상 많아 대기오염물질에도 2배 가량 더 노출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내년부터는 ‘여객자동차 운수사업법’에 따라 최대 11년 경과된 차량은 유상 운송을 할 수 없게 된다. 오래된 차량을 갖고 있는 경우 보조금 지원으로 신차 교체비 부담을 더욱 낮출 수 있게 되는 셈이다. 서울시는 소형화물차에 대해서도 폐차 후 LPG 신차 전환시 대당 400만원의 보조금을 지원할 계획이다. 조기폐차 지원대상인 경우 보조금을 최대 165만원 추가로 받을 수 있다.

권민 서울시 대기정책과장은 “어린이 통학차량의 LPG 신차 구매 지원은 취약계층인 어린이 건강을 보호하고 미세먼지 발생원을 줄이기 위한 대책”이라며 “앞으로 LPG 신차 구입 지원 확대 등 대기질 개선대책을 추진해 시민 건강을 보호하고 미세먼지는 줄이는 대기환경을 조성해나가겠다”고 말했다.

김유나 기자 spring@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