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부겸 행정안전부 장관이 9일 서울 종로구 관수동 청계천 수표교 인근 한 고시원에서 발생한 화재현장을 찾았다. 김 장관은 사상자 발생 상황을 보고 받고 “피해자지원에 최선을 다해달라”고 당부하며 “전담직원을 배치해 사상자 신원을 빨리 파악해서 가족들에게 사고내용과 구조상황 등을 알려주고 유가족 편의제공에도 만전을 기해 달라”고 말했다.



김유나 기자 spring@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