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예산결산특별위원회 전체회의에 김동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참석해 자리에 앉아 있다.


김동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교체설에 자유한국당과 바른미래당은 한 목소리로 “진짜 경질될 사람은 장하성 청와대 정책실장”이라며 장 실장을 정조준했다.

김성태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는 9일 원내대책회의에서 “문책인사로 경질될 대상은 소득주도성장 정책을 주도한 장 실장”이라고 주장했다. 김 원내대표는 “오랜 경제참모이자 공직자로서 국민에게 공무를 다한 관료출신을 희생양으로 먼저 삼겠다는건 뭐냐”며 “문재인 대통령이 무소불위의 청와대 간신배들 압력에 못 이겨 김 부총리를 먼저 경질하는 건 국민을 우습게 보는 처사”라고 말했다.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도 최고위원회의에서 김 부총리 경질설과 관련해 부총리와 정책실장 동시 경질을 주문했다. 손 대표는 “다음 부총리는 시장주의자로 임명해야 한다”고 한 뒤 “정책실장은 임명하지 않고 빈 자리로 남겨달라. (경제) 투톱을 경쟁시키면 싸움 밖에 안 된다”고 지적했다.

이종선 기자 remember@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