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준표 전 자유한국당 대표가 9일 상대 진영에서 문재인 대통령과 자신을 비하하는 말인 ‘문재앙’과 ‘홍발정’을 언급하며 “그나마 문재앙보다는 홍발정이 낫지 않느냐”고 주장했다.

홍 전 대표는 페이스북에서 우리나라의 역대 대통령들이 반대파들로부터 조롱당한 사례들을 소개했다. 그는 “이 땅에 문민정부 시대를 연 김영삼 대통령을 좌파들은 ‘뻥영삼’이라고 늘 조롱했다. IMF환란을 극복한 김대중 대통령을 우파들은 ‘X대중’, ‘핵대중’으로 폄하했다”고 설명했다. 또 “그를 이은 노무현 대통령을 우파들은 ‘놈현이’, ‘노구라’라고 놀렸다. 리먼 브라더스 세계적인 금융위기를 극복한 이명박 대통령을 좌파들은 집권기간 내내 ‘쥐박이’라고 불렀다”며 “탄핵으로 파면된 박근혜 대통령을 좌파들은 터무니없이 머리가 비었다고 ‘닭근혜’, ‘발끈혜’로 늘 조롱하고 폄하했다”고 소개했다. 그러면서 “문 대통령 시대에 와서는 본인은 ‘이니’라는 애칭으로 불러주기를 원하지만 우파들은 ‘문재앙’, ‘문죄인’으로 지금 부르고 있다”고 했다.

홍 전 대표는 이어 “나를 두고 좌파들은 내가 하지도 않은 46년전 하숙집에서 있었던 ‘돼지발정제’ 사건을 덮어 씌워 ‘홍발정’이라고 조롱하고 있다. 나아가 박근혜 탄핵 당시 내가 빗대어 말한 ‘향단이론’을 비꼬아 친박들은 나를 ‘홍방자’라고도 한다”고 소개했다. 그러면서 “아무렴 어떻습니까? 아니면 그만인 것을”이라고 덧붙였다.

홍 전 대표는 “서구사회 처럼 자신들의 지도자를 존중하고 애칭으로 표현 하지는 못할지언정 사감으로 폄하하고 조롱하는 것은 국격을 떨어트리는 것이라는 것을 왜들 모르는지 안타깝다”면서도 “곰곰 생각해보면 나라의 재앙이라는 ‘문재앙’보다는 ‘홍발정’이 그나마 낫고 ‘문죄인’보다는 국민의 방자인 ‘홍방자’가 더 낫지 않느냐”고 주장했다.

이날 홍 전 대표의 글은 지지자들을 향해 자신을 향한 조롱 표현에 개의치 않겠다는 뜻을 나타낸 것으로 보인다. 일각에서는 역대 대통령들과 자신을 비교하며 차기 대권 도전 의사를 우회적으로 나타냈다는 해석도 나온다.

이종선 기자 remember@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