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적으로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의 인기가 계속되고 있는 가운데 국내에서 대형 SUV 시장 경쟁이 가속화될 것으로 보인다. 소형 및 중형 SUV 시장이 포화 상태에 이르고 캠핑 등 여가·레저활동을 즐기는 인구가 늘어나면서 업체들이 대형 SUV 시장에 눈을 돌리며 신제품 출시를 속속 알리고 있다.

현대자동차는 오는 28일 미국 로스앤젤레스오토쇼에서 전세계 최초로 공개할 예정인 플래그십 대형 SUV의 차명을 ‘팰리세이드’로 확정했다고 9일 밝혔다. 국내에선 이달 말부터 사전계약 접수를 시작한다.
서울 종로구 세종문화회관 미디어 파사드의 '펠리세이드' 티저 광고. 현대차 제공

팰리세이드에는 운전석에서부터 3열 승객석에 이르기까지 모든 공간에 사용자 경험(UX)을 기반으로 개발된 디자인과 패키지, 안전·편의 기술이 적용됐다. 현대차는 “펠리세이드는 대형 SUV시장에 새로운 기준과 가치를 제시할 것”이라며 “지금까지의 SUV와 비교했을 때 완전히 새로운 개념으로 개발했다”고 설명했다.

팰리세이드는 미국 캘리포니아 남부 해변지역인 ‘퍼시픽 팰리세이즈’에서 영감을 받은 이름이다. 이 지역은 태평양이 내려다 보이는 절벽 위에 위치한 고급 주택지구로 세계적인 스타 건축가들이 디자인한 미드 센추리 모던 스타일의 대저택들이 모여 있다. 태평양에서 불어오는 시원한 바다 바람과 함께 태평양을 배경으로 한 장엄한 일몰로 유명하며 대형 공원과 하이킹 및 자전거 도로, 고급 골프 코스 등을 갖추고 있어 여유로운 라이프 스타일을 누릴 수 있는 곳이다.
대저택 너머로 해변이 보이는 미국 캘리포니아 퍼시픽 팰리세이즈 지역의 풍경. 현대차 제공

현대차는 ‘직관적인 사용자 경험’을 극대화하기 위해 상품 및 UX기획자, 디자이너, 엔지니어들이 선행 개발 단계에서부터 주요시장 소비자 조사와 경쟁모델 테스트를 실시했다. 실질적인 고객의 니즈를 확인하고 신차에 대거 반영시킨다는 취지다.

실내 디자인은 복잡한 구성요소를 배제하고 간결하면서도 고급스러운 스타일로 마무리했다. 운전자와 승객들의 실사용 공간을 고려해 헤드룸과 레그룸, 적재공간 등에 동급 최대 수준의 공간성을 확보했다. 더불어 레저·스포츠와 여행, 쇼핑 등을 위해 2~3열 공간을 다양하게 활용할 수 있도록 간편한 조작을 통해 좌석 배치를 변경할 수 있게 했다.

펠리세이드의 등장과 더불어 국내 대형 SUV 시장이 지각변동을 맞을 수 있을지 업계의 관심이 모이고 있다.
쌍용자동차 'G4 렉스턴'. 쌍용차 제공

현재 대형 SUV 시장에선 쌍용자동차의 ‘G4 렉스턴’이 60%의 점유율로 선두를 달리고 있다. 펠리세이드의 또 다른 경쟁차종은 기아자동차가 ‘모하비’다. 기아차는 지난달 2019년형 모델을 출시했다. 기아차의 북미 전략형 대형 SUV ‘텔루라이드’도 내년 1분기 미국에 선보인 후 국내 시장에서 판매를 시작할 전망이다. 한국GM은 미국 시장에서 판매되고 있는 대형 SUV ‘트래버스’를 내년 초 국내에 들여올 예정이다.
기아자동차 '2019년형 모하비'. 기아차 제공

임세정 기자 fish813@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