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성태 자유한국당 원내대표의 임태훈 군인권센터 소장을 향한 공격성 발언이 계속되고 있다.

김 원내대표는 9일 원내대책회의에서 기무사 계엄 문건과 관련해 “더불어민주당이 병역기피자를 앞세워 터무니없는 정치공작을 했다. 이번 사건의 본질은 청와대와 민주당과 시민단체가 개입된 조직적 군사기밀 유출”이라고 주장했다.

김 원내대표가 언급한 ‘병역기피자’는 기무사 문건을 토대로 처음 의혹을 제기한 군인권센터 임태훈 소장을 지칭한다. 임 소장은 ‘양심적 병역거부’ 입장에 따라 입영을 거부하고 2004년 1년 6개월(1년 4개월 복역 후 특별사면)의 징역형을 받았다.



앞서 김 원내대표는 지난 7월 임 소장이 기무사 문건 일부를 공개하자 임 소장을 향해 ‘성 정체성 혼란을 겪는 자’라고 인신공격성 발언을 했다. 이에 대해 군인권센터 측은 지난달 김 원내대표를 임 소장에 대한 모욕·명예훼손 혐의로 검찰에 고소한 상태다.

기무사 계엄령 문건에 대한 군·검 합동수사단은 지난 7일 사건의 중심에 있는 조현천 전 기무사령관 체포 전까지 수사를 잠정 중단한다고 밝혔다. 이를 계기로 한국당은 “군을 쿠데타 세력으로, 한국당을 쿠데타 동조세력이라고 했던 민주당은 대체 뭐하고 있느냐”며 반격에 나서는 모양새다. 민주당·한국당·바른미래당 3당 원내대표는 8일 회동에서 기무사 문건과 관련해 소관 상임위인 국회 국방위 청문회 개최에 합의했다.

이종선 기자 remember@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