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일 싱가포르 마리나 베이 샌즈에서 열린 넷플릭스 한국 프레스 컨퍼런스에 참여한 '킹덤'의 김성훈 감독. 넷플릭스 제공

“‘킹덤’이 넷플릭스를 통해 전 세계 190개국에 공개된다고 하더군요. 하지만 그들의 생각을 전부 알 수 없겠죠. 우리가 해 온 방식, 잘하는 방식대로 진행했습니다. 캐스팅을 비롯해 모든 과정에서요.”

넷플릭스가 한국에서 선보이는 첫 오리지널 드라마 ‘킹덤’을 연출한 김성훈 감독은 9일 싱가포르 마리나 베이 샌즈에서 열린 넷플릭스 한국 프레스 컨퍼런스(Netflix-See What's Next: Asia)에서 이같이 말했다.

넷플릭스라는 플랫폼에 맞춰 처음 작업을 진행한 그는 “외형적으로 가장 큰 차이는 매개체가 스크린이냐 모바일 폰이냐일 텐데, 촬영 전 스태프와 배우들에게 이 작품은 영화 세 편짜리를 찍는다고 생각하자고 말했다. 모르는 것을 아는 척하며 접근하기보다 내가 지금까지 해 온 방식대로 촬영했다”고 전했다.

넷플릭스는 투자하되 창작자의 영역을 존중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는데, 김성훈 감독 역시 이에 대해 큰 만족감을 표했다. 그는 “시나리오 작업할 때 현지 관계자가 화상으로 피드백을 주는데 말 그대로 피드백이다. ‘서양인이 봤을 땐 이렇게 여겨진다’ 정도의 의견을 줄 뿐이지 내용 수정을 요구하는 경우는 없다”고 설명했다.

이어 “다른 문화권에서 불편함을 느낄 수 있는 설정이라도 감독의 의도라면 전혀 문제없다는 게 넥플릭스의 방침이다. 또 퀄리티 컨트롤에 굉장히 신경을 쓰더라. 불량품을 만들지 않겠다는 자신감과 책임감이 있는 것이다. 창작자는 창작에 집중할 수 있게 해주고, 기술적인 건 끝까지 확인해줘서 (내게는) 압박이 아니라 도움이 됐다”고 덧붙였다.

9일 싱가포르 마리나 베이 샌즈에서 열린 넷플릭스 한국 프레스 컨퍼런스에 참여한 '킹덤'의 배우 류승룡 주지훈, 김은희 작가, 김성훈 감독(왼쪽부터). 넷플릭스 제공

‘킹덤’은 죽었던 왕이 되살아나자 반역자로 몰린 왕세자가 향한 조선의 끝, 그곳에서 굶주림 끝에 괴물이 되어버린 이들의 비밀을 파헤치며 시작되는 미스터리 스릴러. 한마디로 조선판 좀비물이다. 주지훈이 왕세자 이청 역을, 류승룡이 비뚤어진 권력자 조학주 역을, 배두나가 병자들을 돕는 선한 의녀 서비 역을 맡았다.

김성훈 감독은 “사극 좀비물은 현대 좀비물과 분명한 차이가 있다. 단순히 과거로 가는 게 아니라 그 시대가 갖고 있는 문화·지리적 특수성, 그리고 한계성이 있다. 예를 들어 현대물에서는 차 타고 가며 총을 쏘면 좀비를 쉽게 무찌를 수 있지만 사극은 그렇지 않다. 그런 시대적 특수성에 좀비를 투입하면 다른 쾌감이 있지 않을까 싶었다”고 했다.

‘킹덤’은 총 6부작으로 제작돼 내년 1월 25일 넷플릭스에서 공개된다. 영화 ‘끝까지 간다’ ‘터널’의 김성훈 감독과 드라마 ‘시그널’의 김은희 작가가 의기투합했다. 주지훈 류승룡 배두나 등 탄탄한 연기력과 흥행성을 갖춘 배우들이 합류해 기대를 높인다.

싱가포르=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