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vN ‘엄마 나 왔어’

걸그룹 카라 출신 허영지가 카페에서 방송 촬영 도중, 연인인 가수 하현우의 노래가 나오자 당황스럽다는 반응을 보였다.

8일 방송된 tvN 예능프로그램 ‘엄마 나 왔어’에는 부모님이 운영하는 카페에 간 허영지의 모습이 담겼다. 그는 “부모님이 6년 동안 카페를 운영했는데 최근 안식년을 위해 카페도 접었다”고 말했다.

카페에 도착한 뒤엔 부모님과 진지한 얘기를 이어나갔다. 연예인으로서 고충도 털어놨다. 그러던 중 카페에서 하현우의 노래가 흘러나왔다. 허영지는 급하게 “노래 꺼야겠다”며 달려갔다.

제작진이 ‘왜 그렇게 급하게 노래를 껐냐’고 묻자, 허영지는 “노래가 너무 커서 그랬다”고 말했다. 진행자 홍석천은 “노래만 들어도 심장이 떨리냐”고 놀려 웃음을 자아냈다.

허영지는 3월 소속사를 통해 하현우와 연애를 인정했다. 두 사람은 지난해 7월 tvN 예능프로그램 ‘수상한 가수’에 함께 출연하면서 서로에 대한 마음을 키워온 것으로 알려졌다.

전형주 객원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