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감 여성들 부글부글, “금권선거‧성폭력 의혹 J목사, 감독 사퇴하라”

조만간 공동대책위도 구성, “문제 해결 될 때까지 지켜보겠다” 강경 입장

서울 양화진외국인선교사묘원에서 지난 1일 열린 기감 감독회의에 앞서 연회 감독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장창일 기자

금권 선거와 성폭력 의혹을 받는 J 목사의 기독교대한감리회(기감) 서울남연회 감독직 사퇴를 촉구하는 교단 내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기감 여선교회전국연합회(여선교회‧회장 백삼현 장로)는 최근 발표한 성명에서 “목회자는 불륜이나 간음, 성추행 등에 연루된 것만으로도 하나님과 교인들 앞에 부끄러워해야 한다”면서 “사회법 판결 여부는 중요치 않다”고 했다. 이어 “J 목사에게 제기된 성폭력 의혹만 25건이나 되는데 자숙하고 ‘감독직’을 내려놓으라”고 촉구했다.

여선교회는 J 목사가 금권선거를 했다는 의혹도 제기했다. 이들은 “여선교회 서울남연회 일부 회원이 J 목사에게 금품을 받았다고 고백했다”면서 “이들은 하나님과 교회, 성도 앞에 용서를 구하며 향후 적법한 절차를 거쳐 반환하겠다고 밝혔다”고 주장했다. 여선교회는 금품을 받은 사람들이 증언을 하는 만큼 금권선거는 의심의 여지가 없다는 입장이다.

기감 내부에서 이 문제 해결을 위한 공동대책위원회도 구성될 전망이다. 여선교회는 “교단이 공정하게 법적인 절차를 진행해 이 문제를 해결하도록 전력을 기울이겠다”면서 “또 다른 교회 성폭력 사건이 일어나는 걸 막기 위해 지속적인 교육도 진행하겠다”고 밝혔다.

기감 여성단체들로 구성된 감리교여성연대(상임대표 홍보연)도 성명을 내고 “목사로서 지켜야 할 최소한의 양심과 윤리까지 져버리는 J 목사를 좌시할 수 없다”면서 “기감 여성들이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끝까지 노력하겠다”고 했다.

장창일 기자 jangci@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