넷플릭스 아시아 프레스 컨퍼런스에 참석한 배우 박민영(왼쪽)과 장혁재 PD. 넷플릭스 제공

“시즌1 때는 제가 봐도 초반 미숙한 점이나 집중되지 못한 부분들이 있었는데, 시즌2에는 이런 점들을 보완하겠습니다. 요즘 멤버들끼리도 ‘우리 되게 잘하는 것 같아’ 하면서 자화자찬하고 있거든요. 발전된 팀워크나 촘촘해진 짜임새를 봐주셨으면 좋겠습니다.”

넷플릭스 오리지널 예능 ‘범인은 바로 너’ 시즌1에 이어 시즌1에 출연하는 배우 박민영은 9일 싱가포르 마리나 베이 샌즈에서 열린 넷플릭스 한국 프레스 컨퍼런스(Netflix-See What's Next: Asia)에서 이같이 말했다.

‘범인은 바로 너’는 예능과 추리를 접목한 새로운 포맷의 리얼 버라이어티. 예고 살인, 보물찾기, 도심 추격전 등 다채로운 소재로 매회 반전을 선보인다. 시즌1에는 유재석 안재욱 김종민 이광수 세훈(엑소·EXO) 세정(구구단)이 출연했는데, 시즌2에는 이광수가 하차하고 이승기가 합류한다.

‘범인은 바로 너’를 통해 처음 예능에 도전한 박민영은 “탐정이라는 역할을 가지고 상황 속으로 들어가기 때문에 실제의 저와 역할을 수행하는 저의 모습이 반반씩 드러나게 되는 것 같다”며 “이 반반의 생활을 즐기고 있다”고 미소를 지었다.

이어 “유재석 오빠도 예능감을 반쯤 내려놓고 상황에 들어오더라. 그러다 보니 본연의 제스처나 성격이 더 잘 드러난다”면서 “제가 예능을 잘 하시는 분들보다는 확실히 제가 실제 모습이 더 많이 나오는 것 같다. 그런 생동감이 (다른 멤버들과 차별화되는) 제 매력이 아닌가 싶다”고 얘기했다.

‘범인은 바로 너’는 넷플릭스를 통해 전 세계 190여개국에 서비스된다. 해외 반응을 체감하느냐는 질문에 박민영은 “프로그램 자체의 인기보다 넷플릭스의 힘을 느끼게 된다”면서 “제가 출연한 드라마 ‘김비서가 왜 이럴까’도 넷플릭스에서 공개될 예정인데, 아직은 ‘김비서’의 힘이 좀 더 큰 것 같다. ‘범인은 바로 너’도 그렇게 됐으면 좋겠다”고 웃어 보였다.

넷플릭스는 아시아 지역 오리지널 콘텐츠 제작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내년 중 19개의 신작 제작에 돌입한다. 한국 작품으로는 주지훈 류승룡 배두나 주연의 사극 좀비물 ‘킹덤’과 지수 정채연 진영이 함께하는 청춘 로맨스물 ‘첫사랑은 처음이라서’, 동명 인기 웹툰을 바탕으로 김소현 주연의 로맨스물 ‘좋아하면 울리는’이 출격을 앞두고 있다.

싱가포르=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