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한국당으로부터 조직강화특별위원회(조강특위) 위원 해촉 통보를 받은 전원책 변호사는 9일 “한국 보수정당의 재건이 무너진 것 같아 참 가슴 아프다”고 말했다.

전 변호사는 이날 오후 서울 마포구 자택 앞에서 취재진과 만나 “내가 생각한 것은 마음 둘 곳 없는 보수층이 기대하는 면모일신된 정당”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전 변호사는 한국당 비상대책위원회와 의견을 좁히지 못한 전당대회 개최 시기와 관련해 “내년 2월말에 전당대회 한다는 것은 올해 12월 15일까지 현역 물갈이를 마치라는 말”이라며 “인적 쇄신을 하지 말라는 말과 똑같다”고 꼬집었다. 전당대회 개최 시기를 놓고 비대위는 내년 2월말을, 전 변호사는 내년 6~7월을 각각 주장했다. 전 변호사는 “불가능한 것을 내놓으라고 한다면 그건 전권을 준다는 말과 다르지 않느냐”고 강조했다.

전 변호사는 또 김병준 비대위원장이 조강특위에 자신이 원하는 특정 인물을 포함시켜줄 것을 요구했다고도 주장했다. 다만 구체적인 대상을 공개하지는 않았다. 전 변호사는 “그때가 시작이었다. 처음 약속과 너무 달랐다”면서 “다음주 월요일쯤 이와 관련한 기자회견을 하는 방안도 생각 중”이라고 말했다.

또 김용태 사무총장이 문자메시지로 해촉 사실을 통보한 것과 관련해서는 “이슬람에서는 율법이 바뀌어 이혼하는 것도 문자메시지로 3번 ‘이혼한다’고 보내면 이혼이 성립된다고 하던데 한국에서도 드디어 문자로 모든 걸 정리한다는 걸 알게 됐다. 놀라운 일”이라고 비꼬며 불편한 심기를 내비쳤다.

전 변호사는 “내가 월급 받는 자리도 아니고 현실 정치할 사람도 아닌데 내가 뭐가 안타깝고 뭐가 섭섭하겠느냐. 전혀 그런 거 없다”고 강조했다. 이어 “며칠 안으로 빠른 시일 안에 입장 정리를 하겠다”고 덧붙였다.

이종선 기자 remember@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