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9일 UN 대북 제재와 관련해 “2차 북미회담이 순조롭게 내년 초에 이뤄지면 그 때 가서는 조금씩 문제가 풀어지지 않을까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국민과 함께 하는 한반도 신경제지도’ 토론회에 참석해 “북쪽에서도 요즘 남쪽과의 경제교류 협력에 기대를 많이 하고 있는데 역시 UN 제재를 어떻게 해결하느냐가 중요한 관건 중 하나”라며 이같이 말했다.

또 “신경제지도라고 하니까 사람들이 어떤 생각을 가질까 궁금할 텐데 결국은 남북 경제교류협력을 통해 북쪽, 나아가 대륙까지 경제지도를 확장하는 개념이라 보여 진다”며 “우리 정부가 추진하고 있는 신북방정책, 신남방정책까지 포함해서 아시아 전체가 하나의 번영의 축을 이루는 경제 구상을 지금 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이번에 11년 만에 평양을 두 번 갔다 왔는데 남북 교류협력이 절실하다는 것을 북쪽 사람들과의 대화에서 많이 느낄 수가 있었다”고 재차 강조했다.

신재희 기자 jshin@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