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대한민국배구협회가 성추행으로 물의를 일으킨 전 여자 배구 대표팀 A코치를 영구제명 조치했다.

협회는 9일 제5차 스포츠공정위원회를 개최하고 여자 배구 대표팀 성추행 사건 관련자에 대한 징계 여부를 심의했다. 협회는 “스포츠공정위원회는 대한체육회와 협회의 외부인사로 구성된 합동진상조사위원회의 조사결과 및 관련 당사자의 진술을 토대로 2018년 9월 17일 오후 늦은 시간 선수촌 내에서 성추행이 발생한 것을 인정하고 당시 코치는 영구제명하는 것으로 의결했다”고 밝혔다.

A코치는 지난달 진천국가대표선수촌에서 여자 배구 대표팀이 2018 세계선수권대회를 준비하던 기간에 밤늦게 피해자를 성추행했다. 다음 날 차해원 전 감독은 A코치를 퇴촌시킨 뒤 이 사실을 협회에 알렸다.

이후 차 전 감독은 이번 사태에 대해 책임을 지고 사퇴했다. 협회는 “당시 감독의 지도·관리 책임과 관련 차기 회의에 진술기회를 제공한 뒤 징계여부를 결정키로 했다”고 밝혔다.

박구인 기자 captain@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