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한국당이 10일 일본의 한 방송사가 방탄소년단의 출연을 전격 취소한 데 대해 “일본의 문화적 저급함을 단적으로 보여주는 행태”라고 비판했다.

윤영석 수석대변인은 이날 논평에서 “광복절 티셔츠에는 만세를 하는 우리 선조들의 모습, 일본에 원자폭탄이 투하된 상황 사진이 담겨 있다”며 “일본의 편협한 문화상대주의와 자기중심적 역사인식에 깊은 유감을 표한다”고 지적했다.

방탄소년단(BTS)은 지난 9일 저녁 일본 TV방송에 출연할 예정이었으나 방송국 측이 방탄소년단이 입은 광복절 티셔츠를 문제 삼으며 출연을 취소했다.


윤 수석대변인은 “일본 후지TV는 2010년대 초반 한류 열풍이 불어 프로그램을 한류를 중심으로 편성하자 일본 네티즌 등에게 뭇매를 맞고 2011년 8월에는 항의시위까지 벌어진 적이 있다”고 밝혔다.

이어 “같은 이유로 아사히TV도 시청자들에게 '방탄소년단의 원폭 티셔츠'를 문제 삼았다”며 “일본 방송이 일본 정부와 일부 네티즌들의 눈치를 보며 프로그램을 막무가내 식으로 취소하는 행태는 전 세계의 비웃음을 사고도 남을 일”이라고 지적했다.

윤 수석대변인은 “일본 정부는 방송 장악을 통한 한류 죽이기가 세계적인 조롱거리가 될 뿐임을 명심하기 바란다”고 덧붙였다.

김성훈 기자 hunhun@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