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티이미지뱅크

경기도 평택에서 한밤 중에 여성 납치 사건이 발생했다.

경기 평택경찰서는 특수강도 등 혐의로 황모(41)씨를 긴급체포하고 또 다른 용의자 정모(35)씨를 쫓고 있다고 10일 밝혔다.

이들은 이날 오전 1시 20분 쯤 평택시 통복시장 근처에서 에쿠스 차량을 이용해 귀가하던 여성(27)을 납치했다.

이들은 납치 과정에서 피해자의 휴대전화를 빼앗고 얼굴 등을 폭행했다. 이후 강제로 차에 태운 뒤 천안으로 이동했고 오전 3시 경 도로에 내리도록 한 뒤 승용차를 인근에 버리고 달아났다.

경찰은 CCTV를 추적해 범행 12시간 만인 오후 1시 15분쯤 아산에서 스파크 차량을 타고 가던 황씨를 검거했다.

경찰은 피해자 지인에게 신고를 받고 수사에 착수한 것으로 알려졌다. 지인은 피해자와 통화를 하던 중 비명소리가 들려 신고했다고 진술했다.

경찰은 황씨를 상대로 범행 동기 등을 조사하는 한편 정씨 검거에 수사력을 모으고 있다.

박민지 기자 pmj@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