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준표 전 자유한국당 대표. 뉴시스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 대표는 청와대가 송이버섯 선물에 대한 답례로 제주산 귤 200t을 북측에 보낸 것에 대해 “귤 상자 속에 귤만 들어 있다고 믿는 국민들이 과연 얼마나 되겠냐?”라고 주장했다.

홍 전 대표는 11일 페이스북에 “이미 그들은 남북 정상회담의 대가로 수억 달러를 북에 송금한 전력도 있다. 최근에는 유엔제재를 무시하고 석탄을 거래하는 사건도 있었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어 “평화를 싫어하는 국민들이 어디 있겠냐. 평화로 가는 방법이 틀렸다는 것”이라며 “이러다가 한국이 미국이나 유엔으로부터 세컨더리 보이콧을 당하지 않는다는 보장이 있냐. 살얼음 딛는 듯한 요즘”이라고 적었다.

제주국제공항에서 제주산 감귤을 실은 군 수송기가 평양 순안공항을 향해 이륙하고 있다. 뉴시스

아울러 정부 경제정책과 최근의 경제부총리, 정책실장 교체도 비판했다.

홍 전 대표는 “나는 좌파 정책을 취하면 경제가 더 어려워질 것이라고 수차례 경고한 바 있다. 노조의 나라를 만들면 이 땅에 제조업이 그리스처럼 없어질 수도 있다고도 경고했다”고 적었다.

그러면서 “최근 경제 수장들을 경질했지만, (새로 임명된) 사람들은 김앤장보다 더 좌파 정책을 추진하고 나라의 살림은 더욱더 어려워질 것”이라며 “문 정권 아래서는 나라 경제가 회복되기 어렵다고 보지 않을 수 없다”고 덧붙였다.

박태환 인턴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