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1일 오후 부산 해운대경찰서에서 지난 9월 만취 상태로 BMW 승용차를 몰다가 윤창호(22) 씨를 치어 숨지게 한 가해 운전자 박모(26)씨가 구속전피의자심문(영장실질심사)를 받기 위해 이동하고 있다. 뉴시스

만취 상태로 BMW 승용차를 운전하다 윤창호(22)씨를 치어 숨지게 한 가해 운전자 박모(26)씨가 구속됐다.

부산지법 동부지원은 11일 특정범죄가중처벌등에관한법률(위험운전치사) 위반 혐의를 받는 가해 박씨에게 구속영장을 발부했다.

오후 3시부터 박씨에 대한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검사)이 진행됐다. 동부지원 정제민 판사는 “사안이 중요하고 도주 우려가 있다”며 구속영장 발부 이유를 밝혔다.

박씨는 음주 사고를 낸 후 무릎골절 등으로 병원 치료를 받아왔다. 경찰은 10일 통원치료가 가능하다는 담당 의사의 소견에 따라 박씨를 긴급체포한 뒤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박씨는 지난 9월 25일 새벽 부산 해운대구 미포오거리에서 술에 취해 BMW 승용차를 몰다가 윤씨를 치어 숨지게 한 혐의를 받고 있다. 당시 박씨는 면허 취소 수준인 혈중알코올농도 0.181% 만취 상태였다.

경찰은 구속영장이 발부됨에 따라 박씨에 대한 수사를 신속하게 마무리한 뒤 사건을 검찰에 송치한다는 계획이다.

한편 이날 오전 부산 해운대구 국군부산병원에서는 윤씨의 영결식이 열렸다.

이슬비 인턴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