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청래 전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11일 “북한에 보냈다는 귤 상자에 귤만 들었다고 누가 믿겠느냐”고 한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 대표에 대해 “배배 꼬였다”고 비판했다.

정 전 의원은 홍 전 대표의 페이스북 글이 알려진 후 트위터에 ‘홍준표씨의 궁금증에 답한다’는 제목의 글에서 “배배 꼬인 당신 빼고 다”라고 짤막한 글과 함께 관련 내용을 소개한 기사를 링크했다.

이는 청와대가 북한이 보낸 송이버섯 2t 선물에 대한 답례 성격으로 11~12일 제주산 귤 200t을 군 수송기에 실어 북측에 보내기로 하자, 홍 전 대표가 “귤 상자에 귤만 있다고 누가 믿겠느냐”고 한 것을 지적한 것이다.

홍 전 대표는 ‘귤 상자’ 언급과 함께 “(문재인정권이) 평화 프레임이라고 국민을 현혹하고 있지만 평화를 싫어하는 국민들이 어디 있겠느냐. 평화로 가는 방법상의 문제가 틀렸다는 것”이라며 “그들은 남북정상회담 대가로 수억 달러를 북한에 송금한 전력도 있다. 최근에는 유엔제재를 무시하고 석탄을 몰래 거래하는 사건도 있었다”고 썼다.

홍 전 대표는 다른 글에서도 “과거에도 북으로부터 칠보산 송이 선물을 받은 일이 있었지만 이번처럼 답례로 선물을 보낸 일은 없다”며 “이 정권의 속성상 대북제재가 완강한 지금, 그런 형식을 빌려 제재를 피해갈려는 시도도 있을 수 있다고 보는 게 아마 상식일 거다. 의심받을 만한 위험한 불장난을 하지 말라”고 적었다.

백상진 기자 sharky@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