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P뉴시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차량 행렬 앞에 상반신을 탈의한 여성이 뛰어들었다. 그의 몸에는 ‘FAKE PEACE(가짜 평화)’라는 문구가 적혀있었다.

11일(현지시간) 1차 세계대전 종전 100주년을 맞아 각국 정상들이 프랑스 파리에 모였다. 이날 행사장을 찾기 위해 파리 개선문 방향으로 이동하던 트럼프 대통령 차량 행렬을 막은 이가 있었다. 상반신을 탈의한 여성이었다. 그는 길가에 세워진 방호책을 넘어서 트럼프 대통령 차량 인근까지 다가가 1인 시위를 벌였다. 현재 경찰에 체포돼 조사를 받고 있다.

AP뉴시스

이 여성은 파리에 본부를 둔 페미니스트 단체 ‘페멘’ 일원이다. 이들은 그동안 트럼프 대통령의 성차별과 인종차별에 반기를 들어왔다. ‘페멘’을 이끌고 있는 인나 셰브첸코는 이같은 퍼포먼스를 ‘환영’이라고 말했다. 그는 자신의 트위터에 “페멘 활동가들이 개선문으로 향하는 트럼프 대통령 행렬을 ‘환영’했다”고 적었다.

페멘은 2008년 우크라이나 키예프에서 출범했다. 회원 대다수는 대학생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들은 주로 토플리스(Topless) 시위를 벌인다. 여성들이 상의를 탈의하고 주장을 펼치는 것을 말한다.

이들은 스위스 다보스 세계경제포럼 회담장, 벨기에 브뤼셀의 유럽의회, 바티칸의 성베드로 광장과 파리 노트르담 성당에서도 토플리스 시위를 벌였다. 주로 성 불평등 등을 이유로 목소리를 높인다.

박민지 기자 pmj@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