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경찰이 ‘강서구 PC방 살인사건’과 관련해 피의자 김성수(29)와 공범 아니냐는 의혹을 받는 동생 김모(27)씨를 상대로 거짓말 탐지기 조사를 한 것으로 알려졌다. 거짓말 탐지기 검사 결과는 수사과정에서 참고자료로 활용되며 법적 증거능력은 없다.

이주민 서울지방경찰청장은 12일 기자간담회에서 “동생의 공범 여부, 부작위 (성립) 여부를 파악하기 위해 지난 8일 거짓말 탐지기 조사를 했다”고 밝혔다. 이어 “내·외부 법률 전문가팀을 만들어 회의하면서 동생의 공범 여부 등에 대해 검토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여기서 부작위란, 마땅히 해야 할 것으로 기대되는 일정한 행위를 하지 않는 일을 말한다. 살해 과정에서 동생이 위험방지 의무를 하지 않았다고 판단될 경우 부작위가 성립될 수 있다.

뉴시스

경찰은 현재 동생 김씨에 대한 거짓말 탐지기 조사 결과를 분석하고 있다. 결과는 일주일 이내로 나올 것으로 보인다.

현장 CCTV 영상 일부가 공개되면서 ‘동생이 공범 아니냐’는 의혹이 불거졌다. 영상 속에는 김성수 동생이 아르바이트생 팔을 붙잡는 등 범행을 도운 듯 보이는 모습이 담겨 있다.

경찰은 전체 CCTV 화면과 목격자 진술 등을 종합적으로 살폈을 때 동생이 범행을 공모했거나 방조했다고 보기 어렵다는 입장이다. 경찰에 따르면 동생이 피해자를 뒤에서 붙잡고 있던 것은 맞지만 이 때는 피의자 김성수가 주먹으로만 때렸다고 말했다. 이후 흉기를 휘두르기 시작하면서부터는 동생이 말린 것으로 판단했다. 동생은 경찰 조사에서 “형의 주머니에 흉기가 있는 줄 몰랐다”고 진술했다.


유가족은 “동생이 말린 것이 확실한지 재조사 해달라”는 입장을 피력해왔다. 동생이 피해자를 잡고 있을 때 주먹으로 때리는 상황이었는지, 흉기로 찌르는 상황이었는지 육안으로는 잘 구분이 되지 않는다는 이유에서다. 또 애초에 가해자 동생이 뒤에서 붙잡지 않았다면 피해자가 도망치거나 제압할 수 있었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피해자는 검도 유단자에 키가 190cm에 가까운 것으로 알려졌다.

박민지 기자 pmj@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