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하이마트 일부 지점장들이 협력업체 판매사원들에게 저조한 판매 실적을 질타하며 욕설까지 한 녹취록이 언론을 통해 공개됐다. 롯데하이마트 측은 문제가 된 지점에 중징계를 내렸다는 입장을 밝혔다.

YTN은 하이마트 매장에서 근무 중인 지점장이 협력업체 직원에게 부진한 실적을 질타하며 욕설을 한 녹취록을 13일 공개했다. 녹취록엔 인천에 있는 한 매장 지점장이 지난 8월 협력업체 판매사원까지 포함해 40여 명의 직원을 소집해 발언한 내용이 담겼다. 해당 지점은 지난해 매출 3위를 기록한 곳이다.

녹취록에 따르면 조모 지점장은 협력업체 직원에게 “네가 우리 모바일 팀장이냐. 10개 했다고? 그럼 1000만원이야. 벌써 매출 뒤지는 거야. 7000만원”이라며 추궁한 내용이 담겼다. 이어 조 점장은 “배드 나왔다. 굿이 아니라 배드 나왔다. 내가 3년 동안 있으면서 처음이다. XXX야! 극복 못하면 네 월급 다 토해내. 짜증나 죽겠어”라고 폭언하기도 했다.

YTN은 조 점장이 협력업체 직원들에게 팔아야 할 품목과 수량까지 할당을 지정하며 강하게 압박했으며 오랫동안 팔리지 않은 악성 재고까지 떠맡도록 강요했다고 전했다. 전직 협력업체 직원도 YTN에 “(네가) 사서 중고나라에 팔던가 고객한테 팔아서 카드 취소하라고 얘기한다”고 주장했다.

이런 실적 압박과 갑질은 이 지점만의 문제만이 아니라고 매체는 부연했다. 부산의 한 지점에서도 실적 압박은 물론 근무시간까지 임의로 조정했다는 폭로가 나왔다. 협력업체 직원은 YTN에 “이날은 사람들 많이 쉬니까 다른 날 쉬어라. 구두상으로 실적 압박도 한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롯데하이마트 본사는 실적 압박 등을 엄격히 금지하고 있으며 문제가 된 지점장에 대해서는 중징계를 내렸다는 입장을 전했다.

천금주 기자 juju79@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