찰리의 챕터 페이스북 페이지

다섯 살 아이는 ‘죽음’이 무엇인지 알았을까요. 엄마 품이 가장 좋을 어린 나이에 홀로 떠나야 했습니다. 그리고 죽음을 마주한 순간까지 남겨질 엄마를 걱정했습니다. 희귀병으로 세상을 떠난 찰리 프록토 이야기입니다.

영국 일간 데일리메일은 12일(이하 현지시간) 찰리 가족의 가슴 아픈 사연을 보도했습니다. 찰리는 2016년 희귀병인 간모세포종 판정을 받았습니다. 소아의 간에 악성종양이 발생하는 이 병은 예후가 좋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이 병을 치료할 유일한 방법은 미국에서 간 이식 수술을 받는 것이었습니다. 그러나 수술을 위해서는 85만5580파운드(약 12억5000만원)의 거액이 필요했습니다. 찰리의 가족에게 너무나 큰 금액이었죠.

찰리의 챕터 페이스북 페이지

가족은 포기하지 않았습니다. 엄마 앰버는 수술비를 마련하기 위해 ‘찰리의 챕터(Charlie's Chapter)’라는 페이스북 페이지를 만들어 모금을 시작했습니다. 앰버는 “50만명의 사람이 하루 2파운드짜리 커피 한 잔 값만 도움을 베풀면 찰리를 살릴 수 있다”고 호소했습니다.

찰리의 사연을 접한 수많은 사람들이 도움의 손길을 보냈습니다. 수억원의 많은 금액이 쌓였습니다. 하지만 수술비의 절반에 미치지는 못했죠. 암은 찰리를 끈질기게 괴롭혔습니다. 찰리는 지난달 초, 시간이 얼마 남지 않았다는 시한부 선고를 받았습니다. 페이스북 페이지에 올라오는 찰리의 모습도 점차 달라졌습니다. 통통하고 귀엽던 얼굴은 야위고 힘없는 모습으로 변해갔죠.

찰리의 챕터 페이스북 페이지

그리고 지난 10일, 찰리는 엄마 품속에서 한마디를 남겼습니다.

“엄마, 정말 미안해.”

찰리는 하늘나라로 떠났습니다. 자신이 먼저 떠나면 엄마가 슬퍼한다는 사실을 알았던 걸까요. 찰리는 생애 마지막 순간에도 남겨질 앰버를 걱정했습니다. 앰버는 이튿날인 11일 페이스북 페이지에 찰리의 부고를 알렸습니다.

“어젯밤 11시14분. 내 가장 친한 친구, 나의 세계, 찰리가 마지막 숨을 거뒀습니다. 찰리는 나와 아빠의 품속에서 평화롭게 영원히 잠들었습니다. 우리의 가슴은 찢어지고 있습니다. 믿기지 않을 정도로 멋진 아이를 잃었습니다.”

찰리의 챕터 페이스북 페이지

앰버는 찰리와 마지막으로 함께 찍은 사진을 올리면서 찰리에게 편지를 띄웠습니다.

“찰리, 넌 나에게 엄마가 될 기회를 줬단다. 너는 우리만이 아니라 세계 수천명의 사람들에게 영감을 줬어. 너는 나에게 사랑이 진정 무엇을 의미하는지 알려줬단다. 찰리, 이제 날아갈 시간이야. 나의 아가, 난 네가 너무나 자랑스럽단다. 너는 정말 열심히 싸웠어. 나는 너를 영원히 그리워할 거야. 아가, 좋은 꿈 꾸렴.”

[사연뉴스]는 국민일보 기자들이 온·오프라인에서 접하는 다양한 사람들의 이야기를 독자 여러분과 공유하는 코너입니다. 살아 있는 이야기는 한 자리에 머물지 않습니다. 더 풍성하게 살이 붙고 전혀 다른 이야기로 반전하기도 합니다. 그런 사연의 흐름도 추적해 [사연뉴스 그후]에서 알려드리겠습니다. [사연뉴스]는 여러분의 사연을 기다립니다.

강문정 인턴기자


더 보기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