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민혜 인스타그램

전 사이클 국가대표 선수 이민혜가 12일 오후 4시 급성골수성백혈병으로 세상을 떠났다. 향년 33세.

이민혜는 2006년 도하 아시안게임 여자 개인추발 금메달, 포인트레이스 은메달, 개인도로독주 동메달을 땄다. 2010년 광저우 아시안게임에서는 도로독주 금메달과 개인추발 은메달, 2014년 인천 아시안게임에서는 단체추발 은메달을 따낸 한국의 간판 사이클 선수다. 2016년엔 체육훈장 맹호장을 수상하며 업적을 인정받았지만, 급성골수성백혈병에 걸려 선수 생활을 접었다.

이민혜의 모친 최강희씨는 13일 연합뉴스에 “2년 3개월을 투병했지만 삶의 의지가 무척 강했다. 어제까지도 자신을 지도한 감독님께 전화해 ‘2년 후에 선수로 갈 테니 받아주세요’라고 하더라”라며 “삶과 사이클에 대한 의욕과 열정이 말도 못 했다”고 밝혔다. 최씨는 “민혜는 투병을 끝내고 사이클 선수로 복귀하겠다는 꿈이 있었다”며 “아시안 게임에서 세 번, 올림픽에 세 번 출전이라는 목표와 올림픽 메달의 꿈을 이루고 싶어 했다”고 설명했다.

이민혜 인스타그램

이민혜는 지난 7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오늘 퇴원하기로 했는데 퇴원이 취소됐다. 항암 치료를 내일 들어간다”며 “솔직히 많이 힘들지만 견딜 수 있도록 버티고 있다. 하루를 무사히 보내며 감사하다”는 글을 남겼다. 이민혜의 빈소는 서울 신촌 세브란스 병원에 마련됐다. 발인은 14일 오전 10시30분이다.

이현지 객원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