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항공이 델타항공과의 올해 3분기 3조4097억원으로 역대 분기 최대 매출을 기록했다.

대한항공은 13일 3분기 매출 3조4097억원, 영업이익 3928억원을 기록했다고 공시했다. 전년 대비 각가 9.1%, 3.7% 증가한 실적이며 당기순이익은 2678억원이었다.

대한항공 관계자는 “델타항공과의 태평양노선 조인트벤처 시행에 따른 환승 수요 및 하이엔드 수요 증가 등 시너지 효과, 중국·일본노선 수요 회복세를 비롯한 해외여행 수요 확대 등이 긍정적 영향을 끼쳤다”고 분석했다.
영업이익의 경우 글로벌 유가 상승에 따른 유류비 증가 및 환율 상승 등 외생 변수의 악화에도 불구 전년 동기 대비 3.7% 증가한 3928억원을 기록, 견실한 흑자 기조를 유지했다. 2015년 3분기 이후 13분기 연속 흑자를 기록하며 안정적인 수익창출 구조를 입증했다.

여객 부문의 수송실적은 중국노선에서 13%, 구주노선에서 9%, 동남아노선에서 1% 늘었으며 전체 수송객 숫자는 1% 증가했다. 화물 부문은 공급을 탄력적으로 운영함으로써 수익성 개선에 주력했다. 수송실적(FTK)은 전년 대비 다소 하락했으나, 단위당 수익이 10% 이상 큰 폭으로 상승했다.

대한항공은 4분기 여객 부문은 델타항공과의 태평양노선 조인트벤처 협력 효과를 극대화하는 한편 부산~다낭 등 신규 취항 및 동계 성수기 노선 증편을 통한 수익 극대화를 꾀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4분기 화물 부문 역시 추수감사절, 성탄절 등 연말 특수로 수요 강세가 예상된다.

정건희 기자 moderato@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