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종자 친구 제공.

서울 송파구 석촌호수 인근에서 실종된 대학생의 행방이 엿새째 묘연하다. 가족과 지인은 경찰의 신속한 수사를 촉구하는 청원을 올리는 등 실종된 학생을 애타게 찾고 있다.

실종자 조모(19)씨의 고교 동창 박모씨는 13일 ‘실종된 조군에 대한 효율적이고 신속한 수사 촉구’라는 제목의 글을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 올렸다.

박씨에 따르면 조씨는 지난 8일 새벽 잠실 석촌호수 인근에서 대학 동아리 친구들과 술을 마시고 있었다. 조씨의 어머니는 아들에게 귀가를 재촉하는 카카오톡 메시지를 보냈고, 조씨는 오전 12시8분쯤 “이제 집에 간다”는 답장을 보냈다.

조씨 자택은 경기도 남양주에 있다. 어머니는 날이 밝을 때까지 기다렸지만, 택시를 타고 오겠다던 조씨는 귀가하지 않았다. 조씨가 전에도 학교 근처에서 잠을 자고 곧장 강의에 들어간 적이 있었기에 어머니는 이날 오전 내내 연락을 기다렸다.

오후가 되도록 아들의 연락이 없었다. 어머니는 학교, 주변 친구들에게 전화를 돌렸다. 조씨의 행방은 여전히 확인할 수 없었다. 어머니는 결국 오후 5~6시쯤 경찰에 실종신고를 했다.

조씨가 포착된 CCTV 영상에 따르면 그는 오전 12시18분쯤 불광사 인근에서 첫 번째 택시에 탑승했다. 택시 번호판은 화면에 잡히지 않았다. 조씨는 어떤 이유에서인지 이 택시에서 내려 오전 12시55분쯤 카카오택시앱으로 다른 택시를 호출했다. 조씨가 택시 기사와 통화한 내역이 경찰 조사에서 발견됐다.

택시 기사는 “손님의 위치가 불광사로 찍혀 있었지만 그곳에 손님이 없었다. 전화를 걸었더니 술에 취한 목소리여서 알아들을 수 없었다”며 “2분쯤 뒤에 다시 전화를 걸었지만 위치를 확인할 수 없어 끊었다”고 경찰에 진술했다고 한다. 박씨는 “경찰에서는 통화 당시 조씨의 위치가 석촌역 근처로 나온다고 했다”고 청원에 적었다. 조씨는 이후 종적을 감췄다.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

조씨 어머니는 국민일보와 통화에서 “아들은 친구 없이 살 수 없다고 말할 정도로 평소 교우 관계가 좋았다. 외향적인 성격이었다. 부모에게도 든든한 존재였다”며 조씨가 자신의 상황을 비관해 가출했을 가능성은 거의 없다고 강조했다. 어머니는 통화 내내 울먹이며 아들을 걱정했다.

조씨의 친구 이모(19)씨도 “활발한 성격의 친구였다. 동아리 활동도 적극적으로 했다”면서 “하루빨리 친구를 찾고 싶다”고 말했다.

조씨 가족은 전단을 배포해 조씨 행방을 쫓고 있다. 경찰은 주변 CCTV 영상 등을 통해 조씨의 추정 동선을 파악 중이다. 조씨 가족은 “사건을 접수해 수사하고 있는 곳은 경기 남양주경찰서이지만 실종 장소는 송파이기 때문에 CCTV를 확인하려면 서울 송파경찰서의 도움이 필요했다. 이 때문에 양쪽을 오가느라 시간이 많이 소요됐다. 수사가 빨리 진척되면 좋겠다”고 지적하기도 했다.

조씨는 신장 172㎝에 마른 체형으로 실종 당시 검은색 뿔테 안경을 착용했고, 검은색과 흰색이 어우러진 체크무늬 코트를 입고 있었다.

김나연 인턴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