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속도로에서 만취 상태로 운전을 하다가 중앙분리대를 들이받는 사고를 낸 40대가 경찰에 붙잡혔다.

14일 부산경찰청 고속도로순찰대에 따르면 13일 낮 12시12분쯤 남해고속도로 김해터널 인근 부산 방면에서 “SM5 승용차가 갓길에 주차해 있는데 운전자가 차량 밖으로 다리를 내놓고 쓰러져 있는 것 같다”는 신고가 112에 접수됐다.

신고를 받은 고속도로순찰대는 현장으로 출동했지만 신고된 차량은 이미 다른 곳으로 출발한 상태였다.

이에 고순대는 주변 지역을 순찰하던 중 낮 12시41분쯤 동김해IC를 지나 북부산 방향에서 SM5 승용차가 중앙분리대를 들이받은 사고현장을 발견했다. 운전자는 경상을 입고 차량 안에서 쓰러져 있었다.

고순대는 사고를 수습하는 과정에서 운전자 A씨(40)의 음주운전이 의심돼 음주측정을 실시한 결과 A씨는 운전면허 취소 기준을 한참 웃도는 혈중 알코올 농도 0.333% 만취 상태로 운전을 하다가 사고를 낸 것으로 드러났다.

부산=윤봉학 기자 bhyoon@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